상단여백
HOME 통계
7월, 하나·모두 남태평양 반짝 강세시즌 특수 영향, 일본 여전히 고성장
이정민 기자 | 승인2017.08.02 03:05

하나투어의 7월 해외여행수요(항공권판매량 및 국내여행수요 제외)가 32만 9000여 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13.6% 증가했다.

지역별 비중은 일본이 전체 여행수요의 과반수에 가까운 46.2%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동남아(30.3%)와 중국(9.7%)이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 유럽(6.6%)과 남태평양(4.7%), 미주(2.5%) 순이었다.

하나투어 7월 지역별 비중

전년 대비 여행객이 가장 많이 늘어난 지역도 일본(+46.4%)이었다.
일본은 도쿄나 오사카, 후쿠오카 등 기존 인기 도시들은 물론 시코쿠, 호쿠리쿠처럼 낯선 지방 소도시들까지 두루 여행수요가 증가했다. 동남아는 태국과 베트남이 강세를 띤 가운데 16% 성장했고 남태평양은 여행객이 21.5% 늘었다. 또한 유럽(+8.7%)과 미주(+6.4%) 등 장거리 여행지들도 올 들어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지역별 전년대비 증감률

한편 1일 기준 8월 해외여행수요는 전년 대비 19.9%, 9월은 10.5% 증가했다. 추석연휴가 포함된 10월은 전년 동기 대비 63.4% 늘어난 예약을 기록하고 있으며 중단거리 지역 여행수요가 돋보였던 이번 여름휴가철과 달리 유럽, 미주 등 장거리 지역 여행예약이 강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모두투어는 7월, 17만 4000여 명의 해외여행(현지투어 및 호텔 포함)과 12만 여명의 항공권 판매를 기록하며 성장세를 이어갔다.

지역별로는 유럽이 55%의 성장으로 3개월 만에 일본을 제치고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으며 일본 또한 31%의 고성장으로 여전히 인기지역임을 확인했다.

여름 방학시즌을 맞아 영유아를 동반한 가족여행객이 선호하는 괌, 사이판의 인기로 남태평양이 25%의 성장을 달성한 것이 특징이다. 지난 2분기 최악의 상황을 맞았던 중국 또한 하락세가 둔화되면서 하반기로 갈수록 회복을 기대해 볼 만하다는 전망이다. 

모두투어 7월 실적

여름 성수기를 맞아 개별자유여행객의 증가로 항공권 판매가 지난해 대비 26%의 고성장을 달성했으며 특히 일본이 80% 넘는 성장으로 항공권 성장률에선 유럽을 압도했다.

올해 들어 최고 성장을 이어가고 있는 모두투어는 3분기의 시작인 7월에도 괄목할 만한 성장세를 기록하며 하반기 전망도 긍정적이라는 평가다.
 
 

이정민 기자  ljm@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2)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빌딩) 608호   |  대표전화 : 070-5067-1170/010-2678-5455
발행일자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41  |  등록년월일 : 2015년 5월15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민
Copyright © 2021 트래블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  ljm@traveldaily.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