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주의 DESTINATION
양조장이 투어 코스가 되다니?잘츠부르크의 양조장 인기 여행지 각광
이정민 기자 | 승인2018.05.21 12:44

잘츠부르크 맥주는 500년 이상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 세련된 맥주 양조장은 물론 다양한 맥주를 마셔 볼 수 있어 잘츠부르크는 맥주 애호가들에게 인기 있는 여행지이다. 잘츠부르크의 양조장 3곳을 소개한다. 

▲모차르트가 즐겨 마시던 스티글 브루어리
잘츠부르크에는 오스트리아 최대 규모의 개인 양조장 스티글 브루어리가 있다. 스티글 맥주 박물관은 잘츠부르크 카드로 무료 이용이 가능해서 많은 관광객들이 방문 하는 곳이다. 입장권에는 3잔의 무료 맥주 시음권과 선물 교환권도 있다. 

스티글브루어리

500년의 역사가 살아 숨쉬는 스티글 브루어리에 가면 콜럼버스가 아메리카 대륙을 발견했던 1492년을 기념하기 위한 과일 향이 겸비된 페일 에일도 맛볼 수 있다. 라거에서부터 IPA 맥주까지 다양한 맥주를 만나볼수 있는 곳이다. 스티글 맥주는 모차르트 맥주로도 유명하다. 모차르트의 누나 난네를의 일기에 보면 모차르트와 함께 스티글을 즐겨 마신 기록이 남아있다. 

▲뮐러 수도원 아우구스티너 브루어리
잘츠부르크에는 수도원의 비밀 레시피로 만든 맥주를 1621년부터 무려 400년 가까이 자신들만의 비밀 레시피로 만든 맥주를 판매하고 있는 아우구스티너 브루어리가 있다. 중세시대 전염병이 창궐해 평민들이 일반 물을 먹지 못하자 수도승들이 맥주를 만들어 싼 값에 팔 던 것에서 비롯 됐다.

아우구스티너 브루어리

뮐너 수도원 안에 위치한 브루어리에서는 17세기부터 이어온 전통 방식 그대로 수작업으로 맥주를 만든다. 아우구스티너 오크통에서 직접 따라주는 맥주를 맛보기 위해서는 맥주잔을 직접 물에 씻어야 한다. 이 곳에서는 시원한 맥주는 물론 슈니첼, 소시지, 야채구이 등 오스트리아 전통 음식도 맛 볼 수 있다. 잘츠부르크 여행 후 저녁을 마시며 맥주를 한잔 하기 안성맞춤이다.
 
▲입소문이 나고 있는 소규모 브루어리, 디바이제
디바이제는 관광객보다는 잘츠부르크 주민들에게 잘 알려진 소규모 브루어리다. 1901년 만들어진 이 브루어리는 오스트리아 밀 맥주 브루어리 중 가장 오래됐다. Alberg Behr에 의해 설립된 디바이제는 오늘날까지 Gmachl 가문이 가족 기업의 형태로 맥주의 역사를 이어가고 있다. 

디바이제

향긋한 과일향과 부드러운 하얀 거품이 특징인 디바이제에서는 2015년부터는 글루텐 프리 유기농 밀 맥주를 선보이고 있다. 글루텐 프리 맥주를 만들고 있다는 것은 맥아와 양조기술에 자신이 있다는 뜻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 알레르기를 앓고 있는 사람들에게도 맥주로부터 얻는 행복함을 전달하는 것이 디바이제의 목표다. 

스티글 맥주

잘츠부르크 맥주의 특별한 점은 ‘맥주 순수령’ 때문에 오직 물, 몰트, 홉 효모만 사용하는 독일 맥주와 달리 여러 허브를 넣은 다양한 맥주를 맛 볼 수 있다는 점이다. 낮부터 맥주가 부담스럽다면 무알콜 밀 맥주나, 라거에 레몬 에이드를 섞은 라들러를 마셔도 좋다.

아우구스티너 브루어리 가든

 

이정민 기자  ljm@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2)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빌딩) 608호   |  대표전화 : 070-5067-1170/010-2678-5455
발행일자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41  |  등록년월일 : 2015년 5월15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민
Copyright © 2021 트래블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  ljm@traveldaily.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