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연재 엄금희의 한국기행
농촌여행②
엄금희 기자 | 승인2018.08.19 22:47

충남 공주 월정농원 황토펜션 

공주로 떠나는 농촌여행은 월정농원 황토펜션이다. 청정 지역의 신선한 공기가 흐르는 월정농원 황토펜션에서 여름 피서를 즐긴다. 찌는 듯한 폭염으로 전국이 들끓는 요즘, 시원한 여름휴가를 떠나는 사람들의 발길이 분주하다. 도심 속 무더위와 공해에서 벗어나 편안한 휴식을 누리고 싶다면 아름다운 자연의 품으로 떠나보자. 

▲공주 월정농원 황토펜션의 이정표다. 펜션 체험과 캠핑, 수영장까지 안내된 이정표는 장한구 대표의 전화번호까지 작은 이정표 하나에 담고자 한 꼼꼼한 정성이 보인다.

공주 월정농원 황토펜션은 서울 도심에서 가까운 청정 자연으로 꾸준히 여행자들의 사랑을 받아온 휴양지다. 특히 밀린 업무로 긴 휴가를 얻지 못하는 바쁜 현대인들이 훌쩍 다녀오기 좋은 여행지로 손꼽힌다. 

공주 사곡면 모단길 월가리에 있는 월정농원 황토펜션은 인파로 붐비는 관광지를 피해 고즈넉한 자연을 만끽하고 싶은 사람들에게 안성맞춤인 공주 지역의 펜션이다. 

▲공주 월정농원 황토펜션의 전경이다. 좌우에 있는 소나무의 수태가 아름답다. 집은 건축주의 모든 것이 담겨있는 얼굴이다. 공주 월정농원 황토펜션은 장한구를 닮은 집이다.

이곳은 가족이 머물면 가족펜션이고 연인이 머물면 커플펜션으로 황토와 소나무, 편백나무로 지어 힐링하우스다. 월정농원 황토펜션은 객실이 황토와 소나무, 편백나무를 내장재로, 이곳에 머물면 몸의 독소를 제거하는 디톡스 효과를 누릴 수 있다. 

황토펜션 뒤로는 수영장과 바비큐장 그리고 과수원과 울창한 숲으로 둘러싸여 천혜의 환경에서 여름을 즐길 수 있다. 모처럼의 여유를 만끽하며 가족들과 시원한 수영장에서 물놀이와 상쾌한 삼림욕까지 즐긴다. 

▲공주 월정농원 황토펜션의 어린이 놀이시설이다. 누구나 한 번쯤 전원에서의 삶에 대한 꿈을 동경해 왔을 것이다. 월정농원 황토펜션은 퇴직 후 장년의 삶에 대한 생각을 갖게 한다.

공주 월정농원 황토펜션에서 건강한 휴식으로 그동안 쌓인 피로와 스트레스를 해소한다. 치유를 위한 힐링 여행을 즐기기에 부족함이 없다. 깔끔하고 편안한 객실은 가족, 연인, 친구와 함께 머물기 좋다. 단체여행이나 행사에도 좋다.

공주 월정농원 황토펜션은 단지 머무는 곳만은 아니다. 여름밤 여행의 즐거움은 바비큐 파티다. 바비큐 시설과 공간이 있어 편리하게 이용하면 된다. 펜션 테라스에는 원목 테이블이 있어 휴식을 취하며 도란도란 정담을 나누기에 좋다. 

▲공주 월정농원 황토펜션의 옥수수와 토마토, 복숭아와 밤나무, 호두가 있는 뒷동산이다. 이 길을 따라 걸어 올라가면 수려한 산맥이 있고 조망이 시원하다.

그 밖에도 공주는 여름 보양식으로 든든한 닭백숙과 묵은지 닭찜 등 입맛 당기는 별미 맛집들이 많다. 기왕지사 여름 여행을 왔으면 먹거리도 즐기자. 공주 월정농원 황토펜션의 객실을 둘러보면 진달래 객실은 23평으로 거실과 방이다. 개나리 객실은 22평으로 거실과 방이다. 매화실은 17평 원룸형이다. 

▲공주 월정농원 황토펜션 테라스의 풍경이다. 테라스가 있어 쉼이 되고 도란도란 이야기할 수 있어 집의 품격이 달라진다.

무더위 물리치는 공주 월정농원 황토펜션에서 힐링하우스를 만끽하자. 공주 월정농원 황토펜션은 부부가 직접 운영해 청결과 관리가 잘 돼있다.  

Tip
충청남도 공주 월정 농원 황토펜션 찾아가는 길 주소: 충청남도 공주시 
예약 문의 전화: 장한구 010-5430-1155, 황경희 010-2478-6609

엄금희 기자  ekh@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금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2)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빌딩) 608호   |  대표전화 : 070-5067-1170/010-2678-5455
발행일자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41  |  등록년월일 : 2015년 5월15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민
Copyright © 2021 트래블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  ljm@traveldaily.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