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통계
항공권 예약 골든 타임…평균 12% 저렴스카이스캐너, 3년간 한국인 항공권 가격 분석
이정민 기자 | 승인2019.01.10 00:12

스카이스캐너가 최근 3년간 한국인 여행객이 검색한 전 세계 22개국 해외 항공권 수억 건의 요금 추이를 분석, ‘2019 최적의 항공권 예약 시점’ 보고서를 발표했다.

◆급부상 여행지 구매 시점에 따른 차이 커
이번 조사에 따르면 한국에서 출발하는 항공권을 구매할 때에는 16주 전에 예약해야 같은 조건의 항공권이라 하더라도 가장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행지에 따라 편차는 있지만 출국 16주 전 항공편을 구매하면 평균 12%가량 요금이 저렴했다.

16주가 너무 이르다면 최소 9주 전에는 항공권을 예약해야 비용 절감에 유리하다. 데이터에 따르면 평균 출국 8주 전부터는 해외 항공권 요금이 연평균보다 올라가는 양상을 보였다. 어떤 여행지든 최소 9주 전에는 항공권을 예약해야 평균보다 비싼 요금을 지불하는 일을 피할 가능성이 높다.

대부분의 항공권이 일찍 예약할수록 더 저렴한 편이지만 특히 급부상 여행지일수록 구매 시점에 따라 요금 차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여러 예능에 노출돼 관심이 늘고 있는 헝가리행 항공권은 출국 23주 전 구매 시 연평균 요금보다 20%가량이, 포르투갈은 출국 24주 전 예약 시 18%가량 요금이 저렴했다. 반면, 전통 인기 여행지 일본은 일찍 예약할 경우 평균 12%까지 대표적인 가족 휴양지 괌은 평균 8%까지 비용 절감이 가능했다.

한편, 우리나라 제주의 경우 출발 11주 전(-9%)이 항공권을 가장 알뜰한 요금에 예약할 수 있는 시기였다.

◆항공권 요금 11월, 3월, 6월 가장 낮아
이번 조사에 따르면 해외로 떠나기 가장 저렴한 달은 11월로 이때 해외를 다녀오는 항공권 요금은 연평균보다 17%가량 낮았다.

합리적인 비용에 휴가를 떠나고 싶다면 6월 얼리버드 휴가도 노려볼 만하다. 6월은 11월과 3월에 이어 해외로 떠나기 가장 저렴한 달 중 하나로 일본(-14%), 태국(-16%), 베트남(-14%) 등 한국인 인기 여행지 다수가 6월에 여행을 떠날 경우 연평균보다 저렴한 요금에 항공권 예약이 가능했다.

항공권 요금이 가장 비싼 시기는 추석 연휴가 껴있던 9월로 9월에 여행을 떠나면 평균 10%가량 항공권 요금이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뒤이어, 전통적인 여행 성수기 7월(+6%) 8월(+5%)이 항공권이 가장 비싼 시기로 확인됐다.

 

 

 

 

 

이정민 기자  ljm@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2)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빌딩) 608호   |  대표전화 : 070-5067-1170/010-2678-5455
발행일자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41  |  등록년월일 : 2015년 5월15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민
Copyright © 2019 트래블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  ljm@traveldaily.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