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바운드
한국관광 인지·선호도 상승은 했지만···동남아국 상위권 호감도↑ 제주·강원 등 지방 꾸준한 상승
엄금희 기자 | 승인2019.03.20 00:36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관광목적지로 한국의 경쟁력, 공사의 광고홍보활동 영향력 등을 조사·분석한 ‘2018 한국관광 브랜드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효과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전문 조사업체인 닐슨코리아에 의뢰해 실시된 금번 효과조사는 세계 주요 20개 국가 15~59세 남·녀 1만 2000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12월 21일부터 올해 1월 14일까지 온라인 설문을 통해 실시됐다.

◆인지도 및 선호도 5년 연속 상승
조사결과 인지도는 전년도 56.5% 대비 1.4%p 상승한 57.9%을 기록, 당초 목표인 57.3%을 넘어섰다.
아울러 선호도도 전년도 58.3% 대비 1.2%p 상승한 59.5%를 기록했다. 2017년 조사에서 평창동계올림픽 개최 영향으로 3.3%p 대폭 상승한 이후, 2018년에도 1.4%p로 추가 상승한 것은 공사의 한국관광 브랜드 마케팅의 영향이 일부 긍정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주요 동남아 국가 인지도 및 선호도 높아
한국관광 인지도 및 선호도 순위는 주요 동남아 국가인 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에서 모두 상위를 차지했으며 특히 대만과 터키의 상승폭이 주목된다. 이는 신남방정책 기조에 따른 문체부와 공사의 시장다변화 정책의 결과로 중국 시장 의존도가 높은 한국관광 시장의 문제점이 점차 나아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대만의 경우 전년대비 인지도는 14.2%p 상승, 선호도 3.8%p 상승했으며 터키는 전년대비 인지도 23.5%p, 선호도 14.1%p 상승했다.

◆DMZ 인지도 46.6%
조사 결과 한반도 평화분위기 조성은 방한관광시장의 지속적인 성장 원동력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분단의 상징 DMZ를 알고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46.6%로 나타났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65.7%로 가장 높았고, 태국(65.4%), 필리핀(59.4%), 인도(59.2%), 미국(57.6%) 순이었다. 한편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월 말까지 실시한 글로벌 캠페인 ‘LoveforDMZ' 동영상 시청 이후 한국을 방문하고 싶다는 응답자는 50.2%를 보였으며, 필리핀은 무려 82.8%를 기록했다.

◆지방 점진적 상승
한국을 관광목적지로 떠올릴 때 생각나는 지역은 역시 서울(61.4%), 부산(34.3%)이 1, 2위를 차지했으나 기존 서울 및 부산 등 대도시에 집중됐던 비율이 제주도, 강원도, 경상/전라도 등으로 점점 늘어나고 있다.
평창올림픽 개최 지역인 강원도는 전년대비 3.2%p 상승한 17.4%로 5위를 차지, 전년에 이어 꾸준한 상승이 이어졌고 경남과 전남이 전년대비 각 8%와 5% 이상 대폭 상승했다. 공사는 금번 광고 제작 시 지방 콘텐츠를 노출하기 위한 다각도의 노력으로 전체 대비 40% 이상 지방 콘텐츠를 사용해 광고를 제작하했다.

연도별 관광목적지로서 상기되는 한국 지역/도시 순위(광역별)/ (Base : 전체응답자, 단위 : %, 1+2+3순위)

우병희 브랜드광고팀장은 “지방의 독특한 소재를 발굴하고 시장지향형 광고를 통해 한국의 관광목적지로서의 인지도 및 선호도를 높이고자 한다. 이러한 노력을 바탕으로 2023년까지 인지도를 주변 상위 경쟁국 수준인 인지도 60% 이상으로 끌어올리고 한국관광에 관심이 있는 잠재적 방한관광 소비자에게 한국관광의 매력을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도별 관광목적지로서 상기되는 한국 지역/도시 순위(광역별)/ (Base : 전체응답자, 단위 : %, 1+2+3순위)


◆조사개요
▶조사기간 : 2018. 12. 21~2019. 1. 14
▶조사방법 : 온라인 설문조사 (조사업체: 닐슨 코리아)
▶조사문항
 -관광목적지로서의 한국의 인지도, 선호도
 -TV / 인쇄 / 옥외/ 온라인 광고/ 글로벌 캠페인 평가 등 마케팅 영향력
 -현지 소비자들의 매체 이용형태, 관광소비행태 등
▶표본설계 : 인구비례에 의한 층화표본
▶조사 대상 국가 및 표본수

엄금희 기자  ekh@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금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2)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빌딩) 608호   |  대표전화 : 070-5067-1170/010-2678-5455
발행일자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41  |  등록년월일 : 2015년 5월15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민
Copyright © 2021 트래블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  ljm@traveldaily.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