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호텔·리조트
두짓, 스위트 호텔 ‘라차담리 방콕’ 오픈전 객실 스위트, 접근성 장점
이정민 기자 | 승인2019.05.12 15:08

두짓 인터내셔널은 비즈니스와 레저 여행객에게 가장 활기 넘치는 지역 중 하나인 라차담리(Ratchadamri)에 첫 번째 전 객실 스위트 호텔 두짓 스위트 호텔 라차담리 방콕을 개장했다.

두짓 스위트 호텔 라차담리 방콕은 로얄 방콕 스포츠 클럽의 푸르른 광장 맞은 편, 평화롭고 녹음이 우거진 거리에 반 랏프라송(Baan Rajprasong) 건물에 자리해 있으며 라차담리(Ratchadamri) BTS역에서 불과 100m 거리에 있다.

호텔은 고급 쇼핑몰, 스타일리시한 레스토랑, 세련된 나이트 라이프를 도보 거리에서 즐길 수 있는 최적의 장소에 위치해 있으며 방콕의 중앙 업무 지역은 스카이 트레인으로 단 한 정거장 거리다.
 
원베드룸 스위트와 투베드룸 스위트로 구성된 97개의 넓은 객실은 단기 여행객과 장기 투숙객 모두에게 최상의 편안함과 편리함을 제공한다. 잘 꾸며진 각각의 스위트는 현대적인 태국 스타일과 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도시 경관 또는 로얄 방콕 스포츠 클럽의 푸르른 페어웨이가 내려다 보이는 두 개의 전용 발코니가 있다.
 
호텔 시설로는 수영장(별도의 키즈풀 보유), 자쿠지, 사우나와 완비된 피트니스 센터가 있으며 그라운드층에 위치한 두짓의 대표적인 아울렛 두짓 고메(Gourmet)에서는 다양한 종류의 홈메이드 패스트리와 케이크, 샌드위치 등 건강하고 풍성한 식사를 즐길 수 있다. 또한 룸서비스(In-room dining)는 24시간 내내 이용할 수 있다.

두짓 인터내셔널 CEO 수파지 수품툰은 “이 호텔은 현재 두짓 센트럴 파크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전략적 재개발을 진행중인 두짓 타니 방콕 호텔과 멀리 떨어져 있지 않으므로 기존 고객의 요구 사항을 충족시키면서 많은 신규 고객을 유치할 수 있는 이상적인 위치에 있으며 두짓 브랜드의 새로운 역사의 한부분으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두짓은 올해 1월 두짓 타니 방콕이 잠정적으로 문을 닫은 것에 이어 기존 직원들의 고용유지와 두짓의 브랜드 인지도를 유지하기 위해 새로운 사업부문을 도입함으로써 몇 가지 전략적 움직임을 시행하고 있다.

두짓 호스피탈리티 서비스는 기업 및 정부, 사교 행사를 위해 최고급 케이터링 서비스를 제공하는 두짓 이벤트와 주문형 하우스키핑, 엔지니어링, 연회 및 기물관리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두짓 온 디맨드(Dusit on Demand)를 선보였는데 두 서비스 모두 이미 여러 주요 고객으로부터 관심을 받고 있다.

또한 DTC(Dusit Thani Public Company)는 2019년 3분기에 방콕의 실롬 로드 살라댕 거리에 있는 전통적인 태국 가옥에 고급 레스토랑과 바, 커피숍인 반 두짓 타니(Baan Dusit Thani)를 개장할 예정이다. 이 독특한 벤처 기업은 두짓 타니 방콕의 가장 유명한 레스토랑의 대표적인 메뉴들을 선보일 계획이다.

개장을 기념, 두짓 스위트 호텔 라차담리 방콕은 두짓의 로열티 프로그램인 두짓 골드 회원들을 대상으로 무료 조식과 모든 두짓 골드 혜택이 포함된 객실 30% 할인을 포함한 특별한 프로모션을 제공한다.

프로모션은 5월 14일까지 예약이 가능하고 10월 31일까지 투숙을 마쳐야 하며 두짓 골드 멤버십은 무료로 온라인(www.dusitgold.com)을 통해 가입할 수 있다.

 

이정민 기자  ljm@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2)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빌딩) 608호   |  대표전화 : 070-5067-1170/010-2678-5455
발행일자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41  |  등록년월일 : 2015년 5월15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민
Copyright © 2019 트래블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  ljm@traveldaily.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