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바운드
한국은 ‘WHY?’외래객들이 의아했던 한국여행 이모저모
엄금희 기자 | 승인2019.05.28 23:14

외국인 관광 전문 여행사 코스모진은 외국인 관광객이 한국을 방문했을 때 의외의 부분에서 깜짝 놀란 포인트를 밝혔다. 그 중에서도 미세먼지, 높은 연간 기온차, 어느 곳에나 존재하는 중국인, 바가지 요금 등의 답변들이 포함돼 눈길을 끈다.

먼저, 외국인 관광객들이 공통적으로 꼽은 것은 바로 ‘미세먼지’다. 중국 외의 국가에서 방문한 관광객들은 대부분 한국의 높은 미세먼지 농도에 놀랐다. 지난 봄 한국을 찾은 한 외국인 관광객은 경치를 감상하기 위해 서울N타워와 63빌딩 등 다양한 전망대에 올랐음에도 불구하고 미세먼지로 인해 제대로 구경을 할 수 없었다며 아쉬움을 나타내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계절에 따른 연간 기온차’에도 놀라움을 표했다. 적도 부근의 도시보다 높은 습도와 40도에 육박하는 기온을 자랑하는 여름, 영하 20도에 가까운 기온을 기록하며 매서운 추위가 이어지는 겨울은 동남아시아, 북유럽 등에서 온 관광객도 당황하게 할 정도였다는 평을 받았다. 한 관광객은 하루하루 달라지는 날씨에 난색을 표하기도 했다.

그 다음은 ‘어디에나 넘쳐나는 중국인’이다. 많은 외국인 관광객이 명동, 신촌 등 중국인 관광객이 주로 방문하는 주요 스팟 뿐만 아니라, 화장품 가게나 음식점 등 일상 생활 속에서도 중국인이 깊이 침투되어 있다는 점에 놀라움을 드러냈다. 또, 주요 관광 도시인 서울 외에 부산, 제주 등 전국 어디에서나 중국인을 만날 수 있다는 점도 이유로 꼽혔다.

마지막은 ‘바가지 요금’이다. 방한 외국인들은 한국에서 만난 대부분의 사람들이 친절하고 매너 있었다고 평가했지만 일부 택시, 음식점 등에서 한국어를 할 줄 모르는 외국인이라는 이유로 바가지 요금을 받았다며 비판하기도 했다.

 

엄금희 기자  ekh@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금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2)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빌딩) 608호   |  대표전화 : 070-5067-1170/010-2678-5455
발행일자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41  |  등록년월일 : 2015년 5월15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민
Copyright © 2020 트래블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  ljm@traveldaily.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