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청
천 가지 색 프랑스 ‘트루아 샹파뉴’ 한국 겨냥지역 관계자 방한, 한국 시장 첫 홍보 활동
이정민 기자 | 승인2019.06.13 23:40

샴페인의 고장, 프랑스 트루아 샹파뉴(Troyes Champagne)가 지난 12일, 국내 여행업계를 대상으로 첫 홍보행사를 열었다.

행사에는 발레리 바장-말그라 오브지역 국회의원 및 트루아 시의회 국제관계위원장과 니콜라 빌리에 트루아 샹파뉴 관광안내사무소 소장, 맥아더글렌 한국사무소 류영미 대표 및 국내 여행업계 인사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시 소개, 샴페인 리셉션 순으로 진행됐다.

(좌측 상단부터 시계방향) 생장 광장-에밀졸라 거리-운하 뷰-트루아 샹파뉴의 명물, 하트 조각상/ ⓒ D. le Neve - Troyes Champagne Tourisme

프랑스 샹파뉴 지역 남쪽에 위치한 트루아(Troyes)는 파리, 랭스, 디종 등 프랑스 주요 도시에서 1시간 30분 거리에 위치해 있으며 프랑스에서 가장 잘 보존되고 복원된 풍부한 문화유산들이 밀집돼 있는 도시로 손꼽힌다.

중세 시대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거리와 7개의 박물관이 있다. 스테인드글라스의 도시라는 별칭에 걸맞게 12세기부터 현재까지의 작품들을 눈높이에서 만나볼 수 있는 스테인드글라스 전시관도 보유하고 있다. 예술과 역사는 물론 매년 전체 샴페인의 25%가 생산되는 지역의 명성에 걸맞게 다양한 샴페인 투어도 즐길 수 있다.

생피에르 생폴 대성당(좌)/ (우)트루아 샹파뉴 거리에서는 예술 조각품들을 쉽게 만나볼 수 있다./ ⓒ D. le Neve - Troyes Champagne Tourisme

또한, 트루아는 아웃렛 매장이 최초로 시작된 곳으로 현재까지도 맥아더글렌 등 다양한 아웃렛을 보유한 유럽 최대 아웃렛 단지의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이번 행사는 트루아 현대미술관의 한국 최초 전시의 일환으로 이뤄졌다. 트루아 현대 미술관은 라코스테 그룹의 소유주인 피에르 레비와 데니스 레비가 약 40여 년간 수집한 예술품 약 2000점을 국가에 기증해 세운 곳으로 야수파와 표현주의 작가들의 작품을 대량 보유하고 있다. 미술관의 2년간의 리모델링을 기회로 한국과 독일, 단 두 곳에서 트루아 현대 미술관의 소장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니콜라 빌리에, 트루아 샹파뉴 관광사무소 소장(사진제공/프랑스관광청)

이날 행사에 참석한 여행업계 관계자들은 도슨트와 함께 전시를 둘러보며 트루아 현대미술관의 주요 소장품들을 감상했다. 전시는 세종미술관에서 6월 13일부터 9월 15일까지 ‘20세기 현대미술의 혁명가들 야수파 걸작전’으로 진행된다. 피카소, 마티스, 드랭 등 20세기 최고의 예술가들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이정민 기자  ljm@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2)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빌딩) 608호   |  대표전화 : 070-5067-1170/010-2678-5455
발행일자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41  |  등록년월일 : 2015년 5월15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민
Copyright © 2019 트래블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  ljm@traveldaily.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