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연재 엄금희의 한국기행
춘천여행 만화로 사람을 잇다
엄금희 기자 | 승인2019.06.16 21:28

일상적으로 우리는 만화가 어떤 것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우리 가운데 누군가는 매일 만화에 열광하며 몰두하고 집착할지도 모른다. 문제는 이렇게 익숙한 만화에 대해 우리가 얼마나 알고 있으며 어떻게 설명할 수 있느냐 하는 것이다. 우리가 만화의 장점을 설명할 수 있고, 다른 장르와의 차이점을 주장할 수 있어야 비로소 만화는 그 존재 이유와 목적이 분명해진다.

▲춘천 마나가게 건물은 춘천시 명동길 23 SR 타워 3층에 있다. 이 마나가게는 만화 전시와 판매, 휴식 공간까지 더해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복합문화 공간으로 지난 3월 3일 삼삼하게 문을 열었다.

그 질문에 대한 해답을 춘천여행에서 찾는다. 춘천에서 만난 '마나가게'는 만화 전시와 판매, 휴식 공간까지 더해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복합문화 공간으로 육림 고개를 넘어와 만나는 춘천 명동길 송림 SR 타워 3층에 있다.

춘천 마나가게는 '만화로 사람을 잇다'라는 철학을 가지고 만화와 관련한 것을 모아 만든 브랜드이다. 춘천 마나가게는 상품을 신선하게 보관하고 판매하는 대형마트에 영감을 얻어, 신선한 만화 콘텐츠의 전시, 판매 그리고 휴식공간이라는 멋진 콘셉트다.

춘천 마나가게는 '만화로 사람을 잇다'라는 브랜드 철학을 확실히 보여주는 공간을 만들었다. 1970~80년대부터 현재까지 시대를 풍미했던 만화 콘텐츠와 제품을 가지고, 세대를 아우르는 가치를 보여주고 있다. 어린 시절의 추억과 그리움들이 몽글몽글 솟아오르고 있다.

▲SR 타워 1층에 있는 춘천 마나가게 카페이다. 만화가 감성적 기호인 그림과 개념적 기호인 글이 합쳐진 복합적 미디어라는 특성은 만화를 생각할 때 중요한 포인트가 된다.

‘만화’라는 즐거운 콘텐츠를 마나가게 춘천에서 쇼핑으로 즐기길 바란다. 이곳은 한마디로 만화와 관련한 전시, 마켓, 휴식을 더한 복합문화 공간이다. 이는 애니메이션 박물관, 애니 고등학교가 있는 춘천에 애니메이션 메카 이미지를 더할 것으로 보인다.

▲춘천 마나가게에선 헐크가 반긴다. "반갑습니다" 마나가게 엔드게임으로 들어가 볼까요? 인피니티 워 이후 절반만 살아남은 지구 마지막 희망이 된 마나가게 먼저 춘천에 자리를 잡고 모든 것을 걸었다! 위대한 마나가게 운명을 바꿀 최후의 전쟁이 펼쳐진다!

엄청난 규모의 마나가게’에 가면 슈퍼맨, 아이언맨, 로봇 태권 V, 토미카 등 70~80년대부터 현재까지 많은 사랑을 받아온 다양한 캐릭터와 만화 콘텐츠 제품을 만난다. 각 섹션을 쇼핑, 아트 프레임 쇼룸, 만화책 도서관, 만화책 전시, 영화 애니메이션 및 비디오 필름 코너, 토들러 창의 놀이터, 키즈 체험 프로그램, 카페테리아와 놀이터로 나눠 가족과 연인 모두가 즐기고 쉴 수 있는 공간이다. 

▲춘천 마나가게에서 추억의 로버트 태권브이도 만난다. 그 시절 좋아했던 영화부터 애니메이션까지 추억을 흠뻑 느낀다. 어린이가 어른이 되기까지 행복했던 모든 것들을 되돌아보는 그리움의 시간이다.

Tip
춘천 마나가게 찾아가는 길 주소: 강원도 춘천시 명동길 23 SR 타워 3층
전화: 033-256-4006
이용 시간: 화~일요일 오전 11시에서 오후 7시까지
휴관일: 월요일
주차장: 최대 5시간 무료
예약: 네이버 예약도 가능
무적 쿠폰 가격: 어른 1만 원, 청소년 8천 원, 유아 7천 원, 36개월 미만 0원

 

 

엄금희 기자  ekh@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금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2)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빌딩) 608호   |  대표전화 : 02-6225-5455/010-2678-5455
발행일자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41  |  등록년월일 : 2015년 5월15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민
Copyright © 2022 트래블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  ljm@traveldaily.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