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통계
하나·모두 10월 실적 두 자리수 감소일부 동남아 지역 외 대부분 수요 떨어져
이정민 기자 | 승인2019.11.03 21:30

하나투어 10월 해외여행수요(항공권 판매량 17만 6000여 건 미포함)는 19만 5000여 건으로 전년 동월 대비 33.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해외여행객들이 선택한 여행 목적지 비중은 동남아가 53.3%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은 중국(16.2%) > 유럽(11.2%) > 일본(8.7%) > 남태평양(5.6%) > 미주(5.0%) 순이었다.

전년 동월 대비 여행수요는 동남아(▲1.2%)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이 감소세를 보였다.

일본은 여행객이 82.3% 줄어들어 지난 8월(▼76.9%)이나 9월(▼75.4%)보다 감소폭이 확대됐으며 중국(▼30.6%)도 핵심 여행지인 홍콩이 73%가량 줄어든 영향으로 약세를 보였다.

미주(▼2.7%), 유럽(▼10.9%), 남태평양(▼15.9%) 등 중장거리 여행수요도 대체로 저조했다. 다만 중동(▲118.2%), 하와이(▲15.1%), 지중해 연안 유럽도시(▲7.5%) 등 따뜻한 여행지로 향하는 중장거리 여행수요는 일부 증가했다.

하나투어측은 “움츠러든 해외여행 심리는 연말까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며“11월 1일 기준 11월 해외여행수요는 전년 대비 27.6% 감소, 12월 역시 14.2% 감소 흐름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모두투어 10월 실적은 12만 1000명의 해외여행(호텔 및 단품 판매포함)과 13만 3000명의 항공권 판매를 기록했다. 호텔과 단품을 포함한 여행상품 판매가 마이너스 26%를 기록한 반면 항공권판매는 44% 고성장을 기록했다. 

지난달에 이어 동남아 주요여행지인 베트남, 필리핀, 말레이시아 등이 높은 성장을 보였으며 특히 필리핀은 동남여행지 중 가장 높은 44% 성장을 보였고 베트남과 말레이시아 또한 20% 수준의 성장을 기록했다.

장거리 지역에서는 단품 판매 부진으로 유럽이 하락세를 보였지만 주력사업인 패키지여행 판매가 두 자릿수(+11.7%) 성장을 보였다.

모두투어는 컨셉투어 등 다양한 테마여행상품과 여행부가서비스를 앞세워 4분기 이후 실적을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이정민 기자  ljm@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2)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빌딩) 608호   |  대표전화 : 070-5067-1170/010-2678-5455
발행일자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41  |  등록년월일 : 2015년 5월15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민
Copyright © 2021 트래블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  ljm@traveldaily.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