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주의 DESTINATION
나만 알고 싶은 휴가지 ‘티니안’사이판에서 남서쪽으로 5km 고요한 휴식 여행 최적
이정민 기자 | 승인2020.03.03 23:11

티니안(Tinian)은 사이판, 티니안, 로타 3개의 섬으로 대표되는 북마리아나 제도에서 나만의 고요한 휴식을 온전히 누릴 수 있는 장소로 손꼽히는 섬이다. 약 3000명 이상의 주민이 거주하고 있는 티니안은 사이판보다 조금 작은 면적의 섬이지만 거주민은 현저히 적어 광활한 자연이 있는 그대로 살아 숨쉬는 휴양지다.

blow hole -low

섬 남서쪽에 위치하는 마을 산 호세(San Jose)를 중심으로 열대 기후 속의 드넓은 목장과 푸르른 바다, 역사적인 장소 등을 모두 간직한 섬 티니안은 아름다운 휴양지 속에서 다채로운 역사를 경험할 수 있는 여행지다.

스페인, 독일, 일본 등에게 거친 식민 지배 시절과 함께 제2차 세계대전의 흔적을 간직하고 있는 산 호세 교회 종탑(Old San Jose Church Bell Tower)은 티니안의 아픈 역사를 체감할 수 있는 대표적인 장소다. 스페인 통치 시대였던 17세기 말에 세워진 20미터 높이의 이 종탑은 산 호세 교회 앞에 자리한다. 태평양 전쟁 당시의 포격으로 인해 일부분 파손된 모습과 탄흔들을 여전히 간직하고 있어 티니안을 스친 전쟁의 아픔의 산증인이다.

Broadway /Photo taken by Junji Takasago

티니안의 중심부를 쭉 뻗은 직선으로 가르는 도로 브로드웨이는 이 섬의 필수 드라이브 코스 중 하나다. 섬의 남쪽과 북쪽을 시원하게 잇는 도로를 질주하는 것만으로도 티니안을 한눈에 훑어볼 수 있다. 이 도로는 뉴욕의 맨해튼을 가로지르는 도로 브로드웨이의 이름을 따 지어졌지만 도로 양옆으로 펼쳐지는 풍경은 보다 푸르다.

House of Taga/Photo taken by Junji Takasago

섬의 북동부에 자리하는 바다의 천연 분수 블로우홀에서는 오직 티니안만이 허락한 장관을 감상할 수 있다. 파도가 부딪힐 때마다 넓은 산호초 사이로 난 구멍을 통해 물줄기가 분출하는 모습이 매 순간 반복되며 이 물줄기는 최대 20미터까지 치솟기도 한다. 물줄기가 분출되는 구멍 주변으로 크고 작은 에메랄드 빛 바닷물 웅덩이가 수영장처럼 고여 있는 것 또한 독특한 풍경이다.

한때 티니안의 왕족에게만 허락됐던 타가 비치는 언제나 사랑 받는 일몰과 물놀이 명소다. 타가 비치는 티니안을 터전으로 삼았던 고대 차모로족의 족장이었던 타가와 그의 가족들만이 해변에 입장 가능한 시절이 있었을 만큼 특별한 분위기를 간직하고 있다. 해변 전체가 아늑한 절벽에 둘러싸여 있어 계단을 타고 모래사장에 내려가 서 있어보면 나만의 프라이빗 비치를 선물받은 듯한 기분에 취할 수 있다.

Old San Jose Church Bell Tower /Photo taken by Junji Takasago

고대 차모로족의 힘을 상상해볼 수 있는 하우스 오브 타가는 산 호세 마을 인근에 위치한다. 원주민들에게 신화적 인물인 타가 족장은 자신의 집을 짓기 위해 높이 약 4m에 달하는 라테스톤 돌기둥을 맨손으로 땅 위에 세울 만큼 괴력을 자랑하는 인물이었다. 현재는 하나의 돌기둥만이 땅에 세워져 있지만 과거 차모로족의 건축기술을 엿볼 수 있다.

Taga Beach/Photo taken by Junji Takasago

사이판, 티니안, 로타를 품는 북마리아나 제도는 현재 ‘코로나19’ 확진자 및 의심자 0명으로, 방역 및 확산 방지에 힘쓰고 있다.

 

 

이정민 기자  ljm@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2)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빌딩) 608호   |  대표전화 : 070-5067-1170/010-2678-5455
발행일자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41  |  등록년월일 : 2015년 5월15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민
Copyright © 2020 트래블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  ljm@traveldaily.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