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통계
여름 여행계획 마음만 ‘활활’컨슈머인사이트, 여름휴가 여행 관계 분석
이정민 기자 | 승인2020.07.27 21:47

올해 7말 8초 국내여행을 계획하는 비율은 전년과 유사하지만 실제로 다녀올지는 불확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행전문 리서치 기관 컨슈머인사이트가 '주례 여행행태 및 계획조사를 통해 올해 1박 이상의 7말 8초 여름휴가 계획을 지난 3년과 비교했다. 이 분석에는 여름 극성수기 직전인 6월 4주~7월 2주(총 4주, 2019년 이전은 6월 3주~7월 2주) 조사결과만을 사용했다.

◆국내는 유지 해외는 대폭 하락
지난 3년간 여름휴가 기간 국내여행 계획보유율은 지속적으로 하락해왔다.(2017년 78.0% → 2018년 75.8% → 2019년 74.4%) 특히 여름 극성수기인 7말 8초(7월 4주~8월 1주)의 계획률은 더욱 가파르게 하락해왔다.(2017년 36.2% → 2018년 31.9% → 2019년 27.7%)해외여행 선호의 영향도 있지만 근거리·단기간·저비용이 주된 이유였다.

‘코로나19’는 여름휴가 계획을 크게 바꿔놨다. 2020년 6월 3주~7월 2주 응답자의 국내여행 계획보유율은 73.8%로 전년 동기와 큰 차이가 없었다.(2019년 74.4%)
출발 예정일을 7말 8초(2020년 7월 3주~8월 1주)로 한정했을 때의 계획률은 26.8%로 역시 큰 변화는 없어(2019년 27.7%) 하락세가 멈춘 모양새다.

반면 해외여행 계획률은 2020년 5.9%로 전년의 1/7 수준이며 7말 8초로 특정할 경우 1.8%로 미미한 수준이다. 해외여행이 사실상 불가능해졌음에도 국내여행 수요가 전년과 비슷하다.

국내여행 계획의 감소는 주로 어디에서 발생했는지 살펴봤다. 여성(2020년-2019년 -2.5%p)이 남성(+1.1%p)보다, 40대(-7.1%p)·50대 이상(-2.3%p)이 30대(+7.5%p)·20대(+1.8%p)보다 더 크게 줄었다.

여성과 남성의 격차가 더 벌어지는 점 여름휴가 기간 국내여행 주 소비층이던 40대는 크게 줄고 해외여행을 선호하던 30대가 늘어난 점이 주목할 만하다. 가족구성으로는 영유아/초등자녀를 둔 가구(80.4%)가 가장 높았으며 중고등 자녀를 둔 가구는 극성수기 이후의 계획이 많았다.

◆극성수기는 7월 4주
올해 국내여행 출발계획은 7월 4주에 가장 높았고(17.0%), 다음은 8월 2주(13.0%)였다. 올해 광복절은 토요일로 영향을 거의 미치지 못함에도 불구하고 전년과 유사했다. 조사시점에 8월 17일이 임시공휴일로 지정되기 전이어서 그 효과는 반영되어 있지 않다.

2020년 국내 여름휴가 계획에서 주목할 점은 불확실성이다.
올해 7말 8초 국내여행 계획자 중 교통/숙박 상품을 구매했다고 응답한 비율은 34.5%로 전년 동기대비 5.7%p 줄었다. 반면 목적지만 정함(13.8%)은 4.3%p 늘어 계획의 구체성이 크게 낮아졌음을 알 수 있다.

심리적인 욕구는 예년과 큰 차이 없지만 현실적인 결정은 미루고 있다. 불확실한 여행계획은 조그마한 사건·사고에도 큰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

◆7말 8초 최고 인기 여행지 강원 속초
7말 8초 여행의 목적지는 강원(28.4%)을 가장 많이 꼽았으며 제주(11.1%), 전남(9.8%)이 뒤를 이었다. 전년 동기에 비해 ▲서울(-3.1%p) ▲제주(-1.3%p) 등 타인과의 접촉이 빈번하게 발생할 수 있는 지역은 떨어지고 ▲전북(+2.7%p) ▲경남(+1.7%p)▲충북(+1.4%p) 등 한산한 장소는 인기가 올랐다.

시/군으로는 ▲강원 속초가 7.4%의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으며 ▲2위 강원 강릉이 5.1%로 뒤를 이었다. 강릉은 지난해 속초를 제치고 1위에 올랐으나 1년만에 2위로 내려앉았다.
▲3위 전남 여수(2.6%) ▲4위 강원 고성·경기 가평(각각 2.5%)이 5위권에 들었다.

상위 15개 기초자치단체 중 강원이 8곳, 경남 3곳, 경기 2곳, 전남과 충남이 각각 1곳씩 포함되어 강원의 압도적 인기를 확인할 수 있다.

경남의 경우 부동의 1위 통영시가 큰 폭으로 하락하며 거제시와 남해군에 추월당했다.

작년 전국 1, 2위를 했던 강원도 강릉과 속초는 금년 자리바꿈을 했고 전국 5위 경남 1위였던 통영시는 도내 거제시와 남해군에 밀려 전국 14위 도내 3위로 떨어졌다.

강릉의 하락은 속초·고성의 상승으로 통영의 쇠락은 거제·남해의 약진으로 이어지고 있다. 제로섬 게임 양상에서는 호재의 확보 이상으로 악재의 방지가 중요하다. 강릉은 바가지요금 보도, 통영은 식도락 인기의 하락, 케이블카 요금 인상 등이 악재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5월 연휴 여행 계획이 전년의 2/3 수준이었던 점을 고려하면 여름휴가 여행 의향은 많이 회복됐다.

◆연구 및 조사방법
이 결과는 컨슈머인사이트 소비자동향연구소가 매주 여행소비자 500명(연간 2만 6000명 조사)을 대상으로 수행하는 '주례 여행 행태 및 계획 조사'를 바탕으로 한다. 매주 업데이트되는 조사 결과와 분석 리포트는www.consumerinsight.kr/travel에서 볼 수 있으며 2018-2019년 조사 결과를 요약한 자료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이정민 기자  ljm@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2)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빌딩) 608호   |  대표전화 : 070-5067-1170/010-2678-5455
발행일자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41  |  등록년월일 : 2015년 5월15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민
Copyright © 2020 트래블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  ljm@traveldaily.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