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아웃바운드
11월 ‘월드 드림호’ 싱가포르 출발 운항 재개
이정민 기자 | 승인2020.10.14 22:11

싱가포르에 위치한 아시아 대표 크루즈 선사인 겐팅 크루즈 라인의 ‘월드 드림호’가 ‘코로나19 펜데믹’ 이후 11월 6일부터 싱가포르를 모항으로 재 운항을 시작한다.

‘익스플로러 드림호’는 대만 정부 승인 아래, 대만 현지인들 대상으로 강화된 방역 규정을 준수하며 7월부터 두 달여 간 약 2만 5000여명의 승객을 승선시켰고 단 한 건의 ‘코로나19 ’ 확진 사례도 없이 안전하게 크루즈 운항을 재개했다.

싱가포르 일정 역시 승객 및 승무원의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 가치로 현지 당국의 엄격한 가이드 라인에 따라 엄격한 승선 및 하선 전 건강 검진 절차, 선내의 안전 거리 유지, 선실 및 승무원의 숙소에 대한 철저한 소독, 공공 구역 및 레크레이션 시설에 대한 철저한 소독 및 위생 강화, 안전한 식음료 관리, 100% 외부의 신선한 공기를 여과한 선내 공기 정화 등 모든 선박에 대해 건강, 위생 프로토콜을 완벽하게 재정비해 운항 예정이다.

‘월드 드림호’는 2017년 건조된 겐팅 크루즈 라인에서 운영하는 드림 크루즈 브랜드의 최신 선박으로 다양한 인터내셔널 다이닝, 워터 슬라이드, VR체험존, 풀사이즈 농구코트 등 가족, 연인 등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체험시설을 보유하고 있으며 세계적으로 저명한 벌리츠 크루즈&크루즈 쉽 가이드 2020 (Berlitz Cruising and Cruise Ship 2020 Guide)에서 수상경력을 자랑하는 선박이다.

이번 ‘월드 드림호’는 11월 6일부터 승선 가능하며 싱가포르에서 출항, 공해상을 돌며 완벽한 휴식을 제공할 예정이다. 승객의 건강과 안전을 더욱 보장하기 위해 ‘월드 드림호’에 탑승을 희망하는 만 13세 이상의 모든 승객은 탑승 전 ‘COVID-19’에 대한 의무 검사를 실시해야 승선이 가능하다.

보다 자세한 정보는 QR코드 혹은 드림 크루즈 한국 사무소(02-733-9033)으로 문의하면 된다.

◆겐팅 크루즈 라인
겐팅 크루즈 라인은 스타크루즈, 드림크루즈, 크리스탈크루즈의 세가지 크루즈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는 겐팅 홍콩 그룹의 기업으로 대중적인 크루즈부터 초호화 크루즈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크루즈 사업을 선도하는 기업이다.
특히 아시아 크루즈 산업의 선구자로서 1993년 스타 크루즈 설립과 함께 아시아 태평양을 국제 크루즈 여행지로 성장시키기 위해 과감한 도전을 선보였다. 현재 슈퍼스타 아쿠아리우스호, 슈퍼스타 제미니호, 스타파이시스호, 타이판호를 운항중에 있다.
2015년에는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아시아 시장에 특화된 드림 크루즈를 발표했다. 2016년 11월에 첫 출항을 시작한 겐팅 드림호와 뒤이어2017년11월에 선보인 월드 드림호까지 대표적인 아시아 럭셔리 크루즈로서 입지를 다지고 있다. 2019년 4월에는 뉴 글로벌 선박 익스플로러 드림호를 런칭하며 아시아를 넘어 세계로의 도약을 시도했으며 현재 독일 마이어 베르프트 조선소에서는 2021년 새롭게 합류할 2척의 글로벌 클래스 선박을 건조 중에 있다.

또한 럭셔리 여행을 바라보는 시각을 재정의한 6성급 럭셔리 크루즈 선사, 크리스탈 크루즈의 등장으로 다양한 고객의 니즈를 만족시키는 섬세한 서비스 제공 및 리버 크루즈, 요트 탐험 크루즈, 에어 크루즈 등으로 여행객들의 탐험심을 충족시키는 크루즈의 한 획을 긋기도 했다.

이정민 기자  ljm@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2)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빌딩) 608호   |  대표전화 : 070-5067-1170/010-2678-5455
발행일자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41  |  등록년월일 : 2015년 5월15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민
Copyright © 2021 트래블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  ljm@traveldaily.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