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통계
항공여행 심리 트렌드 분석 결과 발표인천공항공사, 내외국인 2873명 대상 실시
이정민 기자 | 승인2021.01.06 01:10

인천국제공항공사는 내외국인 2873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코로나19' 항공여행 심리 트렌드 설문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항공산업의 포스트코로나 및 뉴노멀 시대 대응을 위한 기초자료를 제공하기 위해 기획됐으며 지난해 8월부터 11월까지 온라인을 통해 내국인 및 3개 언어권(중국어, 일본어, 베트남어)의 외국인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설문조사 결과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에 해외여행 유무를 묻는 설문에 내국인의 91.9%, 외국인의 81.5%가 "해외여행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반면 ‘코로나19’ 이후인 2020년에 해외여행 유무를 묻는 설문에는 내국인의 38.5%, 외국인의 46.5%가 "해외여행 경험이 있다"고 답했으며 2021년 해외여행 계획 유무를 묻는 설문에는 내국인의 39.7%, 외국인의 42.0%가 "해외여행 계획이 있다"고 답변했다.

또한 선호 여행지의 경우,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에는 내국인의 63.7%, 외국인의 55.4%가 해외(타국)를 꼽았으나 코로나19 이후인 2020년에는 해외를 선호 여행지로 선택한 비율이 내국인 12.1%, 외국인 21.4%로 낮게 나타났다.

2021년에 선호 여행지로 해외를 선택한 비율은 내국인 43.8%, 외국인 37.5%로 소폭 상승했다.

국내(자국) 여행을 선택하는 이유를 묻는 설문에 대해 내국인의 경우 2019년에는 "경제적 부담이 적어서"라고 응답한 비율이 27.8%로 가장 높았으나 2020년의 경우 "해외 코로나19 감염 우려"라고 응답한 비율이 52.3%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2021년은 "아직 못 가본 국내 여행지를 경험하고 싶어서"라고 응답한 비율이 30.5%로 가장 높았다.

외국인의 경우 국내 여행을 선택하는 이유에 대해 2019년 "아직 못 가본 국내 여행지를 경험하고 싶어서(40.2%)", 2020년 "해외 코로나19 감염 우려(53.1%)‘, 2021년 "아직 못 가본 국내 여행지를 경험하고 싶어서(46.7%)"로 응답한 비율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해외(타국) 여행을 선택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내국인의 경우 2019년에는 "새로운 여행지 탐험"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43.0%로 가장 높았으나 2020년의 경우에는 "연기된 업무/출장을 위해서"라고 응답한 비율이 55.0%로 가장 높았으며 2021년에는 "새로운 여행지 탐험"으로 응답한 비율이 45.7%로 가장 높았다.

같은 질문에 대해 외국인의 경우 "새로운 여행지 탐험"으로 응답한 비율이 47.6%(2019), 39.4%(2020), 50.6%(2021)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국내 및 해외를 포함해 여행을 가지 않는 이유를 묻는 설문에 대해 내국인의 경우  2019년에는 "일정 조율이 어려워서"라고 응답한 비율이 27.3%로 가장 높았으나 ‘코로나19’ 발생 이후에는 "코로나19 감염 우려"를 선택한 비율이 66.0%(2020년), 61.7%(2021년)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같은 질문에 대해 외국인 역시 2019년에는 "일정 조율이 어려워서"라고 응답한 비율이 36.9%로 가장 높았으며, 코로나19 발생 이후에는 "코로나19 감염 우려"를 선택한 비율이 74.1%(2020년), 63.1%(2021년)로 가장 높았다.

이정민 기자  ljm@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2)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빌딩) 608호   |  대표전화 : 070-5067-1170/010-2678-5455
발행일자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41  |  등록년월일 : 2015년 5월15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민
Copyright © 2021 트래블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  ljm@traveldaily.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