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여행
강원 관광, 위기 속 ‘선방’빅데이터로 본 강원 관광 2020년 성적표
이정민 기자 | 승인2021.02.07 17:00

강원도관광재단에서는 KT 통신 데이터와 BC카드 데이터에 기반한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작년 강원도를 방문한 내국인 관광객은 2019년 대비 8.8% 감소한 1억 3106만 여명이라고 밝혔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2020년도 강원도 관광은 타 광역지자체 평균 감소 추정치인 16.3%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수치로 위기 속 선방했다는 것이 관광 빅데이터로 입증됐다. 이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청정지역 강원도에 대한 국민들의 안전한 관광 선호 경향으로 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2020년 내국인 관광객의 강원도 방문은 당해 1월까지는 전년대비 증가하는 추세였으나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에 따라 2월 이후부터 3월, 4월, 9월, 11월, 12월은 큰 폭으로 감소했다.

‘코로나19’가 전개되기 이전인 2020년도 1월은 약 300만 명이 전년 동기보다 증가해 연중  최고 증가율인 27.8%를 보였고 이후 방문자의 추이는 성수기 비수기의 구분보다는 ‘코로나19’ 상황 전개 및 이에 따른 대응 체계에 연계해 월별 변동폭이 나타났다.

강원도 연간 관광객 현황

목적지별로 보면 2020년 강원도를 방문한 관광객은 강릉시를 가장 선호했으며 이어서 원주시, 춘천시, 속초시, 홍천군 순으로 나타났다. 이 지역들은 국립공원 소재 지역, 수도권과 접근성이 높은 지역, 해안 지역 등인 바, 관광객이 내륙과 해안 지역에 분산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한편 양양군은 18개 시군 중 관광객 감소율이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 보면 2020년 도를 방문한 관광객은 20대가 약 2860만 명으로 가장 많고 30대가 약 2340만 명, 40대가 약 2350만 명, 50대가 약 2360만 명으로 비슷한 참여율을 보임에 따라 강원도 관광에서 젊은층의 참여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강원도 연령별 관광객 현황

관광소비 형태로 보면 2020년 강원도 관광소비는 약 1조 9170억 원으로 전년대비 약 13.5%가 하락했으며 이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주요 소비층인 30, 40, 50대 관광객의 관광 참여 감소와 관광 소비지출 감소 영향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코로나19’ 관련 긴급재난지원금의 시점인 5월과, 기존 성수기인 여름 시즌은 감소폭이 낮았으며 12월은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 등의 방역조치 강화로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

강원도 관광소비 현황

이번 관광 빅데이터는 강원도관광재단, KT, 고려대학교 빅데이터융합연구단과 공동으로 전년도 강원도를 방문한 내국인 관광객(외국인 제외)을 대상으로 분석했으며 강원도관광재단은 이번 분석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내국인 관광객 중 관내 시군별 중복 방문은 제외하는 방식으로 산출했다. 

강원도관광재단 관계자는 “관광객 이동에 기반한 마케팅을 위해 2021년부터 강원도 관광 빅데이터를 월별로 분석, 각 시군에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정민 기자  ljm@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2)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빌딩) 608호   |  대표전화 : 070-5067-1170/010-2678-5455
발행일자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41  |  등록년월일 : 2015년 5월15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민
Copyright © 2021 트래블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  ljm@traveldaily.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