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현실 외면한 ‘방한 랜선여행 상품 공모’‘특별고용지원업종’ 노동력 한계, 제작 인프라 부족
이정민 기자 | 승인2021.04.06 21:42

여행업이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중인 가운데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6일, 인바운드 여행사 대상 ‘방한 랜선여행 상품 공모전’을 실시한다고 밝혀 업계의 현실을 외면한 정책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문체부와 공사는 침체된 여행업계 신규 수익창출 모델 개발과 코로나 펜데믹 이후 국제 관광시장 선점을 위해 국내 인바운드 여행사와 체험 프로그램 운영사 대상 ‘방한 랜선여행 상품 공모’를 실시한다.

주 내용은 인바운드 여행사의 1일 이내 관광·체험 프로그램 상품과 체험 프로그램 운영사의 한국문화 및 관광체험 프로그램 상품 등 총 100개 상품을 선정하며 1개 상품당 500만원의 지원금이 지급, 총 5억 원 가량의 예산이 투입될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여행업이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돼 있는 상태로 여행사 고용인(직원)들의 경우 평상시와 같은 노동이 금지돼 있다는 점이다.

고용노동부에서는 이같은 문제가 대두되자 지난 2월부터 본업과 관계없는 ‘일용직’ 노동의 경우 예외를 두고 있지만 일부 여행사들에서는 선 듯 나서기 힘들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영상 촬영 인프라가 턱없이 부족한 국내 인바운드 여행사의 현실이 전혀 반영되지 않은 정책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공모상품의 경우 외국어를 구사하는 가이드와 외국인 참가자가 실시간으로 소통하며 여행하는 형태의 라이브 투어 상품으로 5개 언어(영어, 일본어, 태국어, 베트남어, 인도네시아어) 중 1개 언어를 선택해 지원해야 하는데 해당 콘텐츠를 당장 제작하는 것 역시 현실적이지 못하다는 지적이다.

한 동남아 인바운드 여행사 대표는 “여행업계를 도와준다는 명분은 좋지만 몇 십만원이라도 무상으로 지원해 주는 편이 실질적인 도움이 된다”며 “관련 콘텐츠 제작은 한 번도 해보지 않은 여행사가 대부분일 것”이라고 꼬집었다.

한편 이번 공모전의 접수 기간은 4월 6일부터 4월 30일까지로 인바운드 여행사의 1일 이내 관광·체험 프로그램 상품과 체험 프로그램 운영사의 한국문화 및 관광체험 프로그램 상품 등 총 100개 상품을 선정한다.

지원 요건은 인바운드 여행사의 경우 관광진흥법상 관광사업 등록증과 사업자등록증을 체험 프로그램 운영사의 경우 사업자등록증을 갖춰야 하며 사업자 경력이 최소 6개월 이상이어야 한다.
신청은 한류·가족관광·안전관광 등 다양한 주제로 프로그램을 구성해 참가신청서, 상품설명서를 5분 이내 상품 요약 영상과 함께 공모전 전용 홈페이지에 제출하면 된다. 업체당 신청 가능한 최대 상품 수는 4개다.
 
평가는 운영 전문성, 상품 매력도, 상품 완성도 등을 기준으로 서면·영상평가를 실시하며 지역 홍보 상품, 관광통역안내사 활용 상품에는 각 1점씩 총 2점의 가점이 부여된다.

최종 선정된 상품엔 개당 500만 원이 상품개발 및 온라인 판촉비로 지원되며 국내외 OTA, 공사 운영 FIT상품 포털사이트 ‘Visit Korea For Me’(www.visitkoreaforme.com) 및 7월 개최 예정인 ‘2021 한국관광 온라인 박람회’에서의 상품판촉·홍보 기회도 주어진다.

세부내용은 한국관광공사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정민 기자  ljm@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2)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빌딩) 608호   |  대표전화 : 070-5067-1170/010-2678-5455
발행일자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41  |  등록년월일 : 2015년 5월15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민
Copyright © 2021 트래블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  ljm@traveldaily.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