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항공사
베트남항공, 10월까지 운항 완전 회복“LCC와 완전한 차별화 이루겠다”
이정민 기자 | 승인2022.06.12 22:13

베트남항공이 재운항을 맞아 새로운 계획을 밝혔다.

베트남항공은 지난 9일 콘래드호텔에서 ‘Rediscover Vietnam’ 행사를 열고 베트남 여행의 새로운 콘텐츠를 알렸다.

베트남항공은 오는 10월까지 코로나 펜데믹 이전 수준으로 완전 회복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베트남 입국에 제한은 없는 상태로 수요량만 회복된다면 한국~베트남 항공 노선 회복은 예상보다 빨리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누엔 후이 덕 베트남항공 한국지사장은 “베트남 정부는 이제 한국인을 포함한 외국인을 맞이할 준비가 끝났다. 우리 베트남항공은 펜데믹 이후 지난 1월 6일부터 정규 항공편을 운항하고 있다”고 밝히며 “베트남항공은 베트남 노선에 운항하는 LCC 운임 수준으로 경쟁하고 싶지 않다. FSC로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보다 품격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누엔 후이 덕 베트남항공 한국지사장

베트남항공은 현재 인천~호치민, 인천~하노이, 인천~다낭 노선을 운항 중이며 지난 6월 3일부터 부산에서 처음으로 운항을 재개한 외항사다.

김해~하노이 노선은 주 3회(월·화·금) 운항하며 김해~호치민 노선 운항은 7월부터 주 4회(수·목·토·일)운항 할 예정이다.

한국에서 베트남 항공권 구매 시 베트남 주요 국내선을 최대 2회까지 무료로 탑승이 가능하다.

한편, 이번 행사는 TMG(Thien Minh Group)그룹과 Sun 그룹도 함께 했다.
Thien Minh는 하노이 하롱베이 지역 주변에서 수상 비행기로 관광 전세 항공편을 운영하는 항공사인 Hai Au Aviation의 소유주로 Resorts & Hotels과 베트남 내 시장 점유율 1위인 고소득층 타깃 OTA 플랫폼 ivivu도 운영하고 있다.

Sun 그룹은 바나힐 테마파크 소유주로 사파, 하롱베이, 푸꾸옥 등 관광명소에 6개의 놀이공원을 소유하고 있으며 호텔 비즈니스 및 부동산 비즈니스도 운영하고 있다.

◆TMG 자세히 보기
www.tmgroup.vn

◆Sun 그룹 자세히 보기

이정민 기자  ljm@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2)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빌딩) 608호   |  대표전화 : 02-6225-5455/010-2678-5455
발행일자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41  |  등록년월일 : 2015년 5월15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민
Copyright © 2022 트래블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  ljm@traveldaily.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