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줄어드는 지역인구 관광으로 대체?‘인구감소에 따른 관광대체 분석결과’ 발표
이정민 기자 | 승인2022.06.21 22:49

지역 인구 감소에 따른 지역경제 침체가 심각히 우려되는 가운데 관광을 중심으로 한 방문자경제 활성화가 가져오는 인구감소 대체소비 효과를 분석한 결과가 나왔다.

지역인구 1인당 지역 내 소비액과 관광대체 소비규모는 2021년 개인소비 데이터(BC카드, 신한카드)와 한국은행, 통계청, 국민여행조사 등 공공데이터와의 융합분석을 통해 추정, 산출했는데 분석 대상 지자체는 행정안전부에서 발표한 인구감소 지자체(89개)와 감소관심지역(18개)이다.

2021년도 우리나라 총 개인소비 지출액은 840조 9823억 원이며 국민 1인당 소비지출액(총 개인소비 지출액/주민등록인구수)은 1638만 3000원이었다.

이를 기초지자체 단위로 보면 지역 안에서는 평균 744만 5000원(45.44%)을 지역 밖에선 평균 893만 6000원(54.56%)을 소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인구 감소로 줄어든 지역 내 소비지출액을 관광객 유치로 대체하려면 감소인구 1인당 연간 숙박여행객 18명(연간 18만 9000원, 53.47%)과 당일여행객 55명(7만 2000원, 46.53%)이 합산된 규모가 필요한 것으로 산출됐다(‘2018~2020년 국민여행조사’ 3개년 평균 숙박ㆍ당일 여행객 비율에 의거 산출). 1인당 소비효과가 큰 장기체류 관광객을 유치할 경우 방문객 1인당 인구감소 대체 효과는 더욱 높게 나타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인구감소 지역이 포함된 광역시·도에서 연간 1인당 지역소비액은 강원도(859만원), 광주광역시(858만 1000원), 전라북도(824만 9000원) 순으로 높았고 대전광역시(467만 4000원)가 가장 낮았다. 관광 대체소비 규모로 보면 강원도의 경우 감소인구 1명당 숙박 관광객 32명(18만 7000원, 69.38%)과 당일 관광객 31명(8만 5000원, 30.62%)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가 감소세인 기초지자체별 지역 내 소비지출 규모는 충북 제천(929만 2000원), 경북 안동(741만 1000원), 충남 논산(718만원) 순으로 높았고, 전남 신안(210만 8000원), 전북 임실(267만 2000원), 전남 함평(273만 1000원) 순으로 낮게 나타났다.

관광 대체소비로 보면 제천은 감소인구 1명당 숙박여행 34명과 당일여행 71명, 신안은 숙박 6명과 당일 14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민 1인의 지역소비 규모가 절대적으로 낮은 신안, 임실, 함평 지역은 인구 감소가 지역 기반서비스 붕괴로 이어지지 않도록 해야 하며 관광을 통한 지역의 체재, 교류인구 증대전략이 우선적으로 필요한 곳이라 볼 수 있다.

공사는 데이터 기반 지자체 관광분석 지원 강화, 지자체 관광활성화 컨설팅 지원, 인구감소지역 관광활성화 프로젝트 추진, 인구감소 분석 결과를 기반으로 하는 민관학청(청년) 협업네트워크의 구축 및 운영 등 인구감소 지역의 관광활성화 지원에 적극 참여할 예정이다.
 
*인구감소 대체 소비규모
인구 1인 감소 시 관광 등으로 대체가 필요한 지역 내 소비 규모

*인구감소소비 관광대체효과
관광 등 방문경제 활성화 노력을 통해 인구감소에 따른 지역 내 소비감소를 상쇄하는 효과

이정민 기자  ljm@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2)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빌딩) 608호   |  대표전화 : 02-6225-5455/010-2678-5455
발행일자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41  |  등록년월일 : 2015년 5월15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민
Copyright © 2022 트래블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  ljm@traveldaily.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