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신간소개]‘나도 한번은 발트 3국·발칸반도’여행사 대표가 지은 여행 필독서
온라인뉴스팀 | 승인2022.07.05 22:07

도서출판 트라이브즈에서는 일반인에게 조금은 낯설고 생소한 발트 3국과 발칸반도 여행책을 기획, 출판했다. <나도 한번은 발트 3국·발칸반도>는 시리즈 첫 책 <나도 한번은 트레킹·페스티벌·크루즈>에 이은 여행설계자 박윤정의 두 번째 책이다.

일반적으로 유럽 여행이라고 하면 서유럽이나 미디어에서 자주 다루는 동유럽 몇 나라가 중심이다.
발트 3국과 발칸반도 국가들은 우리나라 여행자들에게는 여전히 낯설고 생소하다.

‘유럽의 보석’이라고 불리는 발트 3국은 발트해 남동쪽의 세 나라, 리투아니아, 라트비아, 에스토니아를 이른다. 서쪽으로는 폴란드, 동쪽으로는 러시아와 국경을 맞대고 있는 작은 국가들이다. 발트의 어원은 ‘희다’는 뜻을 품고 있다. 육지에 둘러싸여 파도가 크게 일지 않고 염분이 적어 겨울 동안 바다가 얼어버린다.

발칸반도의 여러 나라들은 이름마저 생소하다. 불가리아, 루마니아, 슬로베니아는 낯이 익지만 몰도바와 유고슬라비아 연방이 해체되면서 독립한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몬테네그로, 세르비아, 코소보, 알바니아, 마케도니아(북마케도니아) 등의 국가명은 처음 들어보는 사람도 많을 것이다.

아드리아해, 이오니아해, 에게해, 마르마라해, 흑해에 둘러싸인 발칸반도는 자연 경관이 훼손되지 않고 남아 있는 아름다운 곳이다. 특히 최고의 호수 슈코더르호는 람사르 협약이 지정한 중요한 습지이며, 유럽 최대의 조류보호구역이기도 하다. 또한 크고 작은 전쟁과 분쟁을 치르는 와중에도 이슬람, 기독교, 그리스정교, 세 문화가 융합돼 있는 세계적인 문화유산을 잘 간직하고 있다.

비교적 최근에 와서 유럽 여행의 폭이 조금씩 넓어지고 있지만 발트 3국과 발칸반도로의 여행은 여행자들에게 낯선 게 사실이다.

민트투어 여행사 대표이며 그 자신이 여행가인 저자는 20여 년 동안 수많은 곳을 여행했다. 이번 책은 그의 발걸음이 닿았던 곳들 중에서 발트 3국과 발칸반도 13개국을 골라 담았다. 이 여행지들은 어떤 의미에서 색다르다. 각각의 나라가 간직한 복잡하고 고통스러운 역사가 자연과 문화유산 속에 사람들의 삶 속에 녹아 있기 때문이다.

발트 3국과 발칸반도의 여러 국가들은 고대와 중세는 물론, 현대에 와서도 피비린내 나는 분쟁과 전쟁을 치렀다. 하지만 이들 국가의 시민들은 전쟁의 포화 속에서도 세계적인 문화유산을 지켜내는 한편, 새롭게 발전해나가고 있다. 박윤정 작가는 인간의 역사가 어떻든 무심한 듯 건재한 너무나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보며 알 수 없는 뭉클한 감정을 느꼈다고 말한다.

작가의 진심이 읽는 이에게도 고스란히 전해진다. 아는 만큼 보인다는 말이 있다. <나도 한번은 발트 3국·발칸반도>는 흔한 여행 정보로는 닿을 수 없는 13개 나라의 진면목을 작가의 육성을 담아 전하고 있다. 여행은 낯익은 일상을 떠나 낯선 곳으로 향하는 작은 모험이다. 발트 3국과 발칸반도로의 여행을 꿈꾸는 이라면 꼭 읽어야 할 필독서다.   

지은이 박윤정 민트투어 대표는 프랑스에서 대학 생활을 하며 유럽의 여행 문화를 익혔다. 귀국 후 스스로의 여행을 즐기겠다는 마음으로 2002년 민트투어 여행사를 차렸다. 20여 년 동안 여행객들의 취향에 맞는 맞춤여행을 디자인하고 있다. 2016년부터 세계일보 문화면에 여행칼럼을 연재해왔으며 2019년 12월 유튜브 여행 채널 ‘MINTTOUR’를 열었다. 콘텐츠가 있는 여행을 위해 지금도 새로운 여행을 개발하고 있다.

지은이: 박윤정
출판: 트라이브즈
초판 발행: 2022년 6월 20일
쪽수: 238쪽
가격: 1만 8000원

온라인뉴스팀  td@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2)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빌딩) 608호   |  대표전화 : 02-6225-5455/010-2678-5455
발행일자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41  |  등록년월일 : 2015년 5월15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민
Copyright © 2022 트래블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  ljm@traveldaily.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