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주의 DESTINATION
골프 천국, 뉴질랜드!
온라인뉴스팀 | 승인2016.03.12 13:42

뉴질랜드는 세계에서 인구 대비 골프장이 두 번째로 많은 나라다.

사진제공-뉴질랜드관광청

뉴질랜드 국민 스포츠를 ‘골프’라고 말할 수 있을 만큼 뉴질랜드 국민 대다수는 골프를 즐긴다. 400개가 넘는 골프장이 전국 각지에 위치해 마음만 먹으면 언제라도 골프를 즐길 수 있는 뉴질랜드는 골프 애호가에게는 천국과도 다름없는 곳이다.

뉴질랜드에는 손꼽히는 빼어난 절경을 자랑하는 골프 코스들이 있다. 골프 코스에서는 마주하게 되는 뉴질랜드의 대 자연은 끊임없이 감탄할 만큼 경이로운 광경을 보여준다.

가을로 접어들기 시작하면 뉴질랜드에 위치한 많은 골프 리조트와 골프 클럽에서는 대규모 대회가 개최되어 전 세계 수천 명의 골퍼들이 뉴질랜드로 몰려든다. 뉴질랜드에서 골프 라운딩을 즐기거나 세계 정상급 프로 골프 대회를 관중으로 참여하고 싶다면 3월이 가장 좋다.

리마커블스 산맥 아래서 그림같은 퍼팅을
퀸스타운에 위치한 더 힐스 골프 클럽에서는 매년 3월 ‘뉴질랜드 오픈 골프 챔피언십(NZ Open Golf Championship)’이 개최된다. 3월 10일부터 13일에도 더 힐스와 밀브룩 리조트에서는 대회가 열렸다. 더 힐스 골프 클럽은 2008년 건축협회 최고상과 세계 건축 페스티벌에서 최종 노미네이트될 정도로 자연과 어우러진 코스 설계로 유명하다. 

사진제공-뉴질랜드관광청

퀸스타운 개발자며 코스 설계 전문인 존 다비(John Darby)가 인근 ‘밀브룩 리조트(Millbrook Resort)’ 소속 프로인 존 그리핀에게서 자문을 얻어 더 힐스의 골프 코스를 설계했다.

골프의 전설 밥 찰스는 "더 힐스 골프장은 뉴질랜드 Top 5 코스 중 하나로 퀸스타운의 자연환경에 절묘하게 어울리는 베스트 코스”라고 평가하며, "코스가 환상적이기 때문에 누가 방문하든 멋진 경험과 플레이를 펼치게 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더 힐스 골프 클럽에 위치한 고급 단독 별장 형태의 숙소 ‘더 힐스 롯지’에 묵는 고객은 머무는 동안 무제한으로 골프를 즐길 수 있다. ‘더 힐스 롯지’ 고객은 골프플레이, 모든 식사, 컨시어지, 뉴질랜드 와인과 칵테일 등의 음료, 골프 카트 등을 이용할 수 있다.

샘물이 흐르는 호수가 위치한 초록 필드
크라이스트처치에 위치한 클리어워터 골프 클럽에는 이름 그대로 맑은 물이 흐르는 호수가 조성되어 있다. 총 18홀 중 4홀을 제외한 홀은 호수와 함께 절묘하게 배치돼 있다. 지난 13년간 연속해서 국제적인 프로 골프 대회가 열렸던 이 곳은 뉴질랜드 골프계의 거목인 밥 찰스가 코스 디자인에 이바지한 골프장 중 하나다.

사진제공-뉴질랜드관광청

골프 애호가부터 초보자까지 누구나 라운드할 수 있도록 티 박스가 수준별로 조성돼 있다. 골프 코스는 남성용인 5개의 티 박스와, 여성용인 3개의 티 박스로 구성돼 있다. 라운드당 5시간 15분이 이그제큐티브 코스는 3시간이 소요된다.

뉴질랜드 교포인 ‘리디어 고’선수는 지난 2월 클리어워터 골프 클럽에서 개최된 ‘뉴질랜드 여자 오픈’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리기도 했다.
리조트 내에서는 하이킹, 사이클링도 즐길 수 있다. 특히 송어 낚시도 덤으로 즐길 수 있다.

태평양을 향해 날리는 절벽 티샷
가파른 해안 절벽 위에 위치한 케이프 키드내퍼스는 뉴질랜드에서도 빼어난 절경을 자랑하는 골프 코스 중 하나다.
미국의 억만장자 로버트슨이 그의 부인과 1978년 뉴질랜드 방문 중 뛰어난 경치에 반해 골프장을 세울 것을 결심하고 2001년 케이프 키드내퍼스 골프장을 개장했다.
최근 골프 다이제스트가 발표한 전 세계 100대 골프 코스 리스트에는 혹스베이의 ‘케이프 키드내퍼스’가 소개됐다. 케이프 키드내퍼스는 지난해보다 6계단을 올라 16위에 랭크됐다.

사진제공-뉴질랜드관광청

케이프 키드내퍼스에는 비경과 골프를 동시에 즐길 수 있다. 해안가에 위치하고 있어 모든 코스에서 절경을 감상할 수 있다. 세계적인 코스 설계가인 톰 도크가 케이프 키드내퍼스의 18홀 코스를 설계했다. 2004년 완공된 골프 코스는 세계적으로 손꼽히는 경이로운 코스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명문 코스인 이곳은 절벽 위에서 태평양을 바라보며 티 샷을 하는 숨 막히는 코스들로 유명하다.

세계적인 수준의 골프장 외에도 팜 앳 케이프 키드내퍼스는 럭셔리 롯지로 유명하다. 고품격 숙박 시설과 다양한 부대시설을 갖춰 휴양과 골프를 즐기고자 하는 유명인과 셀러브리티가 자주 찾고 있다.

혹스베이 지역은 유명 와이너리가 다수 위치해있어 다양한 품종의 와인을 즐길 수 있다. 특히 샤도네와 보르도 와인 테스팅은 혹스베이를 방문한 여행자에게 꼭 추천할만한 경험이다.

권희정 뉴질랜드 관광청 지사장은 “3월은 뉴질랜드에서 골프를 즐기기에 가장 좋은 시기다. 세계 최고 수준의 코스와 놀라운 자연환경 속에 위치한 뉴질랜드 골프 리조트는 골프뿐만 아니라 완벽한 휴식을 취하기에도 좋다”고 말했다.

뉴질랜드 관광청 공식 홈페이지에서는 뉴질랜드 여행지와 다양한 액티비티 정보를 보다 자세히 찾아볼 수 있다.

뉴질랜드 관광청 공식 홈페이지
www.newzealand.com/kr

 

온라인뉴스팀  td@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2)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빌딩) 608호   |  대표전화 : 070-5067-1170/010-2678-5455
발행일자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41  |  등록년월일 : 2015년 5월15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민
Copyright © 2021 트래블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  ljm@traveldaily.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