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세부 퍼시픽, 지속가능항공연료 첫 사용 운항필리핀 최초, 2050년까지 탄소 배출량 제로 목표
온라인뉴스팀 | 승인2022.09.29 20:50

세부퍼시픽항공은 9월 28일 필리핀 최초로 지속 가능한 항공연료(SAF- sustainable aviation fuel)를 사용, 싱가포르~마닐라 여객기를 성공적으로 운항했다. 이로 인해, 세부퍼시픽은 지속 가능한 항공연료(SAF)를 사용, 여객기를 운항한 최초의 필리핀 항공사가 됐다.

지속 가능한 항공연료(SAF)는 100% 재생 가능한 폐기물, 사용한 식용유 및 동물성 지방 폐기물과 같은 원료로 구성된 화석 연료에 대한 대체품이다.
지속 가능한 항공 연료(SAF)를 사용하면 탄소 배출량을 최대 80%까지 줄일 수 있다. 지속 가능한 항공 연료(SAF)은 화학적, 물리적으로 기존의 제트 연료와 거의 동일하며 일반 제트 연료와 안전하게 혼합 할 수 있다. 지속 가능한 항공 연료(SAF)는 항공기나 엔진을 개조할 필요가 없으며 성능이나 유지 보수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세부퍼시픽의 지속 가능한 항공연료(SAF)를 사용한 항공기는 네스테(Neste)에서 생산하고 쉘 이스턴 페트로리움(Shell Eastern Petroleum)에서 공급한 항공 연료를 35% 혼합사용하여, 에어버스 A321 neo로 운항됐다. 

이 항공기는 차세대 엔진 및 유도항력을 줄이기 위한 ‘샤클렛 (Sharklet)’을 포함한 최신 기술을 통합하여 이전 세대 A320 항공기에 비해 좌석당 연료 소비를 20% 절감할 수 있다. 생산 중인 모든 항공기와 마찬가지로 A320neo 제품 군은 50%의 지속 가능한 항공연료(SAF) 혼합 운항이 인증됐으며 Airbus는 2030년까지 100% 지속 가능한 항공연료 (SAF)를 사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세부 퍼시픽은 11월에 A33Oneo 한 대를 포함, 12월에 A320neo 항공기 한 대를 더 인도할 예정이다. 항공사의 친환경 운항의 일환으로 2028년까지 모든 NEO 항공기가 지속 가능한 항공 연료(SAF)를 사용하도록 항공기를 네오(Neo)로 전환하고 2030년까지 모든 항공기에 지속 가능한 항공 연료(SAF)를 혼합해 비행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세부퍼시픽은 글로벌 항공사들이 계획하고 있는 바와 동일하게 2050년까지 ‘순 탄소 배출량 제로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온라인뉴스팀  td@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2)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빌딩) 608호   |  대표전화 : 02-6225-5455/010-2678-5455
발행일자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41  |  등록년월일 : 2015년 5월15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민
Copyright © 2023 트래블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  ljm@traveldaily.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