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항공사
에어부산, “매출 대폭 늘고, 적자 대폭 줄고3분기 매출 1177억, 영업손실 181억 기록
온라인뉴스팀 | 승인2022.11.16 00:33

에어부산이 올해 3분기 매출액 1177억 원, 영업 손실액 181억 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적자 폭을 대폭 축소시키며 실적 반등을 기록했다. 

지난 14일 에어부산이 공시한 3분기 보고서에 따르면 매출액은 전년 동기(399억 원) 대비 195% 늘어났으며 영업 손실은 전년 동기(-513억 원) 대비 332억 원 감소해 적자 폭이 64.7% 줄어들었다. 다만, 당기순이익은 원-달러 환율 급등에 따른 외화환산손실의 증가로 적자를 이어갔다.

에어부산은 해외 검역 조치 및 출입국 규정 완화에 따른 ▲국제선 여객 증가 ▲제주 노선 호조세 지속을 실적 개선의 주요 요인으로 손꼽았다.

에어부산은 3분기 해외 검역 완화와 여름 휴가철을 대비해 괌, 사이판 및 동남아 노선 등 국제선 운항을 올해 2분기 대비 580% 확대했다. 그 결과 승객 수 역시 700% 이상 증가하며 매출 증대를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또한 해외 여행객 확대에도 제주 노선 이용객이 지속될 것을 감안해 3분기에만 제주 노선에 약 600편의 임시 항공편을 추가로 투입하며 매출을 끌어올렸다. 대외 환경 변화에 맞는 시의적절한 대응이 실적 개선 결과를 낳았다고 에어부산 측은 평가했다.

에어부산은 향후 실적 개선에도 자신감을 내비쳤다. 
10월 일본의 무비자 입국 시행 이후 한 달 만에 일본 여행객이 전월 대비 4배 이상 증가했으며 그에 맞춰 부산~삿포로, 나리타 노선 재운항 및 주요 일본 노선의 추가 증편도 계획돼 있어 일본 노선의 강자인 에어부산의 실적 개선 시계가 더욱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추가로 부산-나트랑, 타이베이, 홍콩 노선도 운항 재개를 앞두고 있다. 

온라인뉴스팀  td@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1387) 서울시 도봉구 해등로 242-12 101-805   |  대표전화 : 02-6225-5455/010-2678-5455
발행일자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41  |  등록년월일 : 2015년 5월15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민
Copyright © 2023 트래블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  ljm@traveldaily.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