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주의 DESTINATION
슬로베니아에서 즐기는 로맨틱 홀리데이
이정민 기자 | 승인2016.11.06 14:53

슬로베니아 관광청은 다가오는 연말 시즌을 맞아 사랑하는 연인과 함께 로맨틱한 겨울을 즐길 수 있는 ‘낭만 여행 지역 3곳’과 각각의 명소를 소개하고 커플 여행지로서의 슬로베니아를 적극 홍보한다.

슬로베니아 남서쪽 연안에 위치한 해안 도시인 피란은 슬로베니아 내에서도 가장 로맨틱한 전경을 자랑하는 장소로 ‘아드리아 해의 작은 베네치아’라고 불린다.

성 조지 대성당
피란에서 가장 큰 성당으로 잘 알려진 ‘성 조지 대성당’은 르네상스와 바로크 양식이 혼합된 독특한 외관이 특징으로 로마시대의 다양한 건축 기법을 살펴볼 수 있다.

성 조지 대성당

또한 성당 옆에 우뚝 솟은 종탑에 오르면 피란 시민들의 대표 휴식처인 타르티니 광장과 베네치아 전통 고딕 양식 건축물을 감상할 수 있다.

성 조지 대성당

또한 넓게 펼쳐진 바다의 전경을 한 눈에 바라볼 수 있어, 연인과의 로맨틱한 분위기에 흠뻑 빠질 수 있다.

피란 성벽
피란 성벽 산책은 피란 여행의 필수 코스로 손꼽힌다. 16세기 피란 반도를 감싸고 있던 성벽의 꼭대기에 올라 피란 시내와 아드리아 해의 전경을 감상할 수 있다. 그림엽서에 등장하는 피란의 아름다운 배경은 대부분 이 성벽에서 촬영되었으며, 연인들 사이에서도 사진 찍기 좋은 데이트 명소로 잘 알려져 있다.

피란 성벽

슬로베니아에서 가장 인기 있는 휴양지인 블레드는 빙하가 녹아 형성된 빙하호로 ‘알프스의 진주’라고 불린다. 동화에서 나올 법한 아름다운 풍경과 카누, 하이킹, 썰매 등의 자연친화적인 레저 스포츠를 즐길 수 있어 전 세계 여행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성모 승천 성당
블레드 호수 한가운데 위치한 블레드 섬에 자리잡은 ‘성모 승천 성당’은 슬로베니아 인들이 가장 결혼식을 올리고 싶어하는 성당으로 알려져 있다.

성모 승천 성당

신랑이 신부를 업고 성당까지 이어진 99개의 계단을 올라가면 백년해로 한다는 속설과 3번 종이 울리면 소원이 이뤄진다는 전설을 지닌 ‘소원의 종’을 보기 위해 많은 이들이 성당을 방문한다.

성모 승천 성당

슬로베니아의 수도이자 ‘사랑스럽다’라는 뜻을 지니고 있는 류블랴나는 아름다운 자연경관뿐만 아니라 다채로운 문화와 역사가 가득해 세계적인 여행 전문 잡지인 론니 플래닛이 뽑은 ‘2014 최고의 유럽 여행지’ 2위에 선정된 바 있다.

사랑의 자물쇠 다리 
류블랴나 강을 가로지르는 세 개의 다리 중 구 시가지와 신시가지를 잇는 신축 다리인 메사르스키 모스트는 일명 ‘사랑의 자물쇠 다리’로 불리며 젊은 연인들 사이에서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

사랑의 자물쇠 다리

마치 우리나라의 남산처럼 수 백 개의 자물쇠들이 다리 난간에 걸려 있는데 연인들이 이 다리에 자물쇠를 걸어두면 영원한 사랑을 약속 할 수 있다고 한다는 믿음 때문이다.

 

이정민 기자  ljm@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2)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빌딩) 608호   |  대표전화 : 070-5067-1170/010-2678-5455
발행일자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41  |  등록년월일 : 2015년 5월15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민
Copyright © 2021 트래블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  ljm@traveldaily.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