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바운드
인바운드 1500만 돌파 1700만 눈앞중국 40% 증가, 연간 700만 돌파 기염
이정민 기자 | 승인2016.11.21 23:53

인바운드 수치가 1500만명을 넘어섰다.

지난 10월까지 우리나라를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은 전년 동기 대비 33.1% 증가한 1459만 명으로 집계되며 2014년의 1420만 명을 10개월 만에 넘어섰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11월 중순경 방한 외국인 관광객 누계가 1500만 명을 돌파한 것으로 파악, 올 12월까지 방한객은 유치목표 1650만 명을 초과하는 1700만 명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국가별로 보면 9월까지는 중국이 방한 관광객 증가세를 이끌었던 가운데, 10월부터는 일본의 회복이 증가세를 이끌고 있다.

외래객이 대부분인 서울 명동 일대(트래블데일리 DB)

10월 일본인 관광객은 전년 동기 대비 26.0% 증가했고 1~10월은 189만 명으로 193만 명을 기록했던 2014년 1~10월에 근접, 메르스 이전 수요를 회복해 나가고 있다.

중국인 관광객은 1~10월 40.0% 증가, 사상 최초로 연간 700만 명을 돌파했다. 국내외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FIT의 꾸준한 증가에 따른 실적인 것으로 추정된다.

이밖에 1~10월 기준 대만 67.3%, 홍콩 26.6%, 베트남 56.1%, 인도네시아 53.9%, 필리핀 38.7% 등 중국 외 중화권과 동남아 대부분 국가들이 큰 폭의 성장세를 기록했고 미주 14.2%, 유럽 17.2% 등 장거리 시장도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최근에는 특히 중국 외에 대만·홍콩, 동남아 등 방한시장 다변화를 위한 기반 조성 사업에 나서고 있다. 올해 1~10월 전체 외래관광객 중 중국인 비중이 48%에 달해 환경 변화에 취약할 수 있기 때문에 시장 다변화는 안정적인 성장을 위해 필수적이다.

이를 위해 연초부터 일본시장 회복 및 시장 다변화 대책을 추진해오고 있으며 10월부터 대만·홍콩과 동남아 주요국을 순회하는 세일즈콜을 개최했다. 또한 동남아 무슬림 관광객 유치를 위해 무슬림 친화식당 분류제 등 무슬림 관광객을 위한 편의개선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중국 의존도가 높은 기업 인센티브 시장도 동남아와 일본으로 다변화하기 위해 지원 제도를 확대하고 있는데 일본·동남아의 경우 인센티브 단체 사전답사 지원 기준을 500명으로 완화하였고, 기념품, 환영행사, 공연티켓 등의 혜택도 확대했다.

안덕수 한국관광공사 국제관광전략실장은 “올해 8월부터 주요 국가를 대상으로 총체적인 시장 조사를 실시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현재 내년 해외마케팅 전략을 국가별·관광테마별로 정교화하는 작업을 실시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정민 기자  ljm@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2)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빌딩) 608호   |  대표전화 : 070-5067-1170/010-2678-5455
발행일자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41  |  등록년월일 : 2015년 5월15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민
Copyright © 2021 트래블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  ljm@traveldaily.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