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통계
LCC 수송분담률 30% 돌파7C·LJ 등 지난해 국제선 여객 1430만명
이정민 기자 | 승인2017.01.30 17:29

제주항공 등 6개 국적 LCC의 지난해 국제여객 수송분담률이 연간 단위로 사상 첫 30%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공항공사와 인천국제공항공사 통계에 따르면 2016년도 8개 국적항공사의 국제선 여객수(유임여객+환승여객)는 4720만 7000명으로 이 가운데 제주항공과 진에어, 에어부산, 이스타항공, 티웨이항공, 에어서울 등 6개 LCC가 수송한 국제선 여객은 1430만 4000명을 차지해 전체 국제선 여객의 30.3%를 차지했다.

기존항공사를 제외한 6개 항공사의 연간 국제선 여객비중이 30%를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5년에는 896만 7000명을 수송해 22.7%를 기록한지 1년 만에 7.6%p 증가한 것이다.

이처럼 LCC의 수송여객과 비중이 크게 증가한 것은 각 항공사별로 공격적인 기단 확대와 함께 아직은 미미하지만 신생항공사(에어서울)가 가세하며 수송능력이 늘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LCC의 연도별 국제선 여객수와 수송분담률은 ▲2012년 358만 7500명(11.3%) ▲2013년 490만 9600명(14.8%) ▲2014년 651만 8000명(18.3%) ▲2015년 896만 7000명(22.7%) ▲2016년 1430만 4000명(30.3%) 등 연평균 41.2%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2013년부터 2015년까지 3년 연속 전년대비 30%대의 국제선 수송여객수 증가를 보이다가 2016년에는 무려 59.5%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를 기점으로 국적 LCC들이 국내선에서 국제선으로 중심축을 크게 이동시켰다는 것을 알 수 있다.

2016년 국제선 여객수를 항공사 별로 살펴보면 제주항공이 412만 4000여명으로 선두를 보인 가운데 진에어(374만 9000여명), 에어부산(221만 5000여명), 이스타항공(207만 3000여명), 티웨이항공(202만 2000여명), 에어서울(11만 7000여명) 순이었다.

 

이정민 기자  ljm@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2)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빌딩) 608호   |  대표전화 : 070-5067-1170/010-2678-5455
발행일자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41  |  등록년월일 : 2015년 5월15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민
Copyright © 2021 트래블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  ljm@traveldaily.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