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주의 DESTINATION
수산물의 천국 ‘뉴질랜드’홍합 요리 등 수산물과 와인의 절묘한 조화
온라인뉴스팀 | 승인2015.10.18 18:02

뉴질랜드 대사관이 한·뉴질랜드 FTA 체결을 기념하고 문화적 유대 관계를 강화하기 위해 마련한 ‘뉴질랜드 페스티벌’의 일환으로 10월 한 달 간 음식, 문화 등에 걸쳐 다양한 이벤트를 개최함에 따라 뉴질랜드의 식음료와 마오리 문화 등이 주목 받고 있다.

뉴질랜드 해산물 요리 말버러 사운드 -사진 뉴질랜드관광청

‘뉴질랜드 수산물·와인 세미나’를 통해 소개한 그린쉘(초록입) 홍합, 킹연어, 굴과 같은 수산물과 천혜의 기후와 토양에서 생산된 양질의 뉴질랜드 와인은 세계적으로도 유명하다.

■ 양질의 음식을 어디서나 쉽게 만나는 수산물의 천국
뉴질랜드에서는 최고의 맛을 자랑하는 수산물과 이를 활용한 요리를 어디서나 찾아볼 수 있다.

가장 유명한 초록입 홍합은 오클랜드와 로토루아를 비롯해 뉴질랜드 전역에서 쉽게 만날 수 있는 수산물이다. 껍데기에 초록빛이 감도는 뉴질랜드 홍합은 우리나라 홍합보다 훨씬 알이 크고 비린내가 없어 식감이 좋다.

뉴질랜드 해산물 요리 혹스베이 -사진 뉴질랜드관광청

뉴질랜드산 대표 화이트 와인 품종인 쇼비뇽 블랑(Marlbrough Sauvinon Blanc)으로 맛을 낸 홍합찜이 일품이다.

뉴질랜드의 최남단 사우스랜드에 위치한 블러프는 세계 최고의 굴이라고 일컬어지는 ‘블러프 굴’의 산지다. 뉴질랜드인은 ‘사우스랜드 음식’이라고 하면 누구나 블러프 굴을 생각할 정도로 뉴질랜드를 대표하는 음식이다.

아남극 수역인 포복스 해협에서 양식되는 블러프 굴은 살이 많고, 즙이 풍부해 회로 먹기에 최상의 조건을 갖췄다.

블러프에서는 4월부터 8월까지가 굴 시즌으로, 이 기간 동안에 라틴어로 블러프 굴을 뜻하는 '오스트레아 칠런시스(Ostrea Chilensis)'라고 불리우는 축제가 열린다.

이 외에도 블러프는 뉴질랜드에서 유럽 정착민이 살기 시작한 지 가장 오래된 지역 중 하나로 박물관에서 고래잡이, 굴 낚시 및 난파선에 관련된 전시품을 볼 수 있고 그린포인트의 폐선장을 방문하거나 스털링 포인트에서 남극이나 다른 나라로부터의 거리를 확인할 수 있다.

■ 대부분 지역에 크고 작은 와이너리, 신세계 와인 중심지
뉴질랜드의 와인은 역사가 오래되지 않았지만 점점 세계에서 그 이름을 알려가고 있다. 크게 남섬의 말보로에서 생산되는 화이트 와인과 센트럴 오타고의 피노누아, 북섬의 혹스베이에서 생산되는 카베르네 쇼비뇽과 쉬라가 대표적이다.

말버러 -사진 뉴질랜드관광청

이 지역 이외에도 뉴질랜드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 크고 작은 와이너리가 있고 와인의 질에 비해 가격이 비싸지 않아 쉽게 와인을 접할 수 있다.
혹스베이는 미국의 저명한 와인 전문지 ‘와인 엔수지애스트(Wine Enthusiast)’가 선정한 2015년 최고의 10대 와인 여행지(10 Best Wine Travel Destinations 2015) 중 한 곳이다.

말버러 -사진 뉴질랜드관광청

뉴질랜드를 대표하는 와인 산지로 가장 오랜 역사를 지닌 포도재배 지역이자 뉴질랜드의 고품질 와인 생산지로 손꼽힌다.

와인 시음을 할 수 있는 와이너리가 약 30여 개 밀집해 있고 대부분의 와이너리는 레스토랑을 함께 운영하고 있어 현지의 신선한 식재료의 메뉴와 와인을 함께 즐길 수 있다.

특히 산악자전거를 대여해 세 루트로 마련된 혹스베이 트레일(Hawke's Bay Trails)을 따라 자전거를 타고 와이너리들을 찾아갈 수 있다.

11월 6일부터 15일까지는 뉴질랜드를 대표하는 음식과 와인 축제의 하나인 혹스베이 푸드 앤드 와인 클래식(Hawke's Bay Food and Wine Classic, F.A.W.C)이 개최된다.

센트럴 오타고는 피노누아 와인으로 잘 알려져 있다. 각종 와인 상을 수상한 포도원의 명성과 여유있는 라이프스타일에 매료되어 다재다능한 요리사들이 센트럴 오타고로 옴에 따라 이제 이곳에는 경치와 와인만큼이나 훌륭한 요리 문화가 정착되고 있다.

센트럴 오타고 -사진 뉴질랜드관광청

뉴질랜드 소비뇽 블랑의 85%가 생산되는 말보로는 ‘세계 소비뇽 블랑의 수도’라고 불린다. 와이너리가 펼쳐진 광활하고 평평한 이 지역은 미식가 자전거 투어를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다.

렌윅이라는 작은 마을에서 반경 24km 이내에 30여개의 와이너리가 있으며 쉽게 와이너리 투어용 자전거를 대여할 수 있다. 알란 스콧 와인스, 클리포드 베이 이스테이트, 와이라우 리버 와인스 등 인기 있는 와이너리 식당에서는 훈제 연어, 청대구 등 현지 해물 메뉴가 유명합니다.

혹스베이 와이너리 -사진 뉴질랜드관광청

권희정 뉴질랜드관광청 소장은 “자연경관뿐만 아니라 먹거리 문화에 있어서도 뉴질랜드는 유명한 곳이 많아 오감이 즐거운 여행지”라고 말했다.

한편, 식음료, 관광, 교육, 영화 산업 등의 분야에서 다양한 행사가 펼쳐질 ‘뉴질랜드 페스티벌(New Zealand Festival In Korea)’은 10월 말까지 계속된다.

혹스베이 와이너리 -사진 뉴질랜드관광청

특히 대한항공 홈페이지에서는 한국 출발 국제선 항공권을 구매하는 고객들을 대상으로 2인 왕복항공권과 3박 숙박권이 포함된 뉴질랜드 여행권을 비롯해 다양한 뉴질랜드 상품을 경품으로 제공하는 이벤트가 11월 12일까지 진행된다.

자료제공= 뉴질랜드관광청

www.newzealand.com/kr
media.newzealand.com/ko-kr

 

온라인뉴스팀  td@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2)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빌딩) 608호   |  대표전화 : 070-5067-1170/010-2678-5455
발행일자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41  |  등록년월일 : 2015년 5월15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민
Copyright © 2021 트래블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  ljm@traveldaily.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