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아웃바운드
L.A.에서 펼쳐지는 코비 브라이언트 추모 물결
양광수 기자 | 승인2020.02.23 19:16

‘NBA의 전설’ 코비 브라이언트가 1월 26일 세상을 떠나자 로스앤젤레스 전역은 추모 행렬로 가득했다. 1996년 입단해 2016년까지 약 20년 동안 L.A. 레이커스 선수로 뛰며 5번의 우승을 이끌어낸 코비 브라이언트는 두 시즌 득점왕 달성, 네 번의 올스타 MVP 수상, 두 개의 백 넘버(8번, 24번) 영구결번 지정 등 수 많은 기록을 달성하며 L.A.를 대표하는 스타로 활약했다.

그의 안타까운 죽음에 에릭 가세티 로스앤젤레스 시장은 애도의 메시지를 보냈고, 그가 홈으로 뛰었던 스테이플스 센터가 2월 24일 공식 추모식을 개최하는 등 수많은 사람들이 코비 브라이언트에 대한 애도의 뜻을 표하고 있다. 또한, L.A. 출신 아티스트들이 코비를 기리는 작품을 만들었으며 많은 여행객들이 추모 행렬에 동참하고 있다.

심찬양 작가가 더 컨테이너 야드에 그린 그라피티 초상화 (출처 로스앤젤레스관광청)

코비 브라이언트와 그의 딸 지아나를 기리는 그라피티 벽화가 다운타운 L.A.를 비롯한 로스앤젤레스 곳곳에 걸렸다. 로스앤젤레스를 주무대로 활동하는 수많은 그라피티 아티스트들이 코비의 초상화를 그리며 그의 안타까운 죽음을 애도했다. 한복을 입은 흑인 여성 벽화로 미국 언론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한국인 그라피티 아티스트 심찬양 작가(로열독, Royyal Dog)는 이번 추모 행렬에 동참, 복합문화공간 더 컨테이너 야드(The Container Yard)의 벽에 코비 브라이언트와 지아나의 초상화를 그렸다.

더 컨테이너 야드는 L.A.의 스트리트 아티스트들이 교류하는 공간인 동시에 이들의 작품을 전시하는 아트 센터로, 아트 디스트릭트(Arts District)에 위치하고 있다. 그는 비벌리 힐스에도 코비 브라이언트의 그라피티 초상화를 그린 바 있다. 이 밖에도 의류 매장 컬렉티브 라이프스타일(Collective Lifestyle), L.A. 출신 아티스트 미스터 브레인워시(Mr. Brainwash)의 스튜디오 등 L.A. 길거리에 코비를 추모하는 여러 아티스트들의 그라피티 벽화가 걸리며 로스앤젤레스에 코비 브라이언트의 모습이 길이 남게 됐다.

쥴스 먹 작가가 픽보드 마켓에 그린 그라피티 초상화 (출처 로스앤젤레스관광청)

코비 브라이언트의 사망 직후, 로스앤젤레스의 대표적인 랜드마크가 LA 레이커스의 상징색인 보라색과 금색 조명으로 물들었다. 로스앤젤레스 시청 건물과 시청 앞 그랜드 파크, 유니언 스테이션,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LAX), 인터컨티넨탈 다운타운 LA 호텔, 산타 모니카 피어의 대관람차가 보랏빛과 금빛 조명을 밝히고 등 번호인 24번을 새기는 등 코비의 죽음을 애도했다.

LA 레이커스의 홈구장인 스테이플스 센터 주변에는 코비를 추모하는 수천 명의 팬들이 모여 꽃다발, 촛불, 카드, 선물 등을 바치기도 했다. 시상식 시즌에 열린 그래미 어워드와 아카데미 시상식 역시 그의 죽음을 애도하는 목소리를 보냈다. 한편, 스테이플스 센터는 L.A. 현지 시간 2월 24일 코비 브라이언트와 딸 지아나, 그리고 이번 헬기 사고로 목숨을 잃은 다른 희생자들을 기리기 위한 추모식을 개최한다. 이번 추모식을 통해 발생한 수익금은 코비 브라이언트가 설립한 맘바 & 맘바시타 스포츠 재단 (Mamba & Mambacita Sports Foundation)에 기부된다.

로스앤젤레스에서 펼쳐지는 코비 브라이언트의 추모 물결에 대한 더 자세한 정보는 로스앤젤레스관광청 공식 홈페이지 내 링크(https://www.discoverlosangeles.com/things-to-do/discover-kobe-bryant-murals-in-los-angeles)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양광수 기자  yks@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2)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빌딩) 608호   |  대표전화 : 070-5067-1170/010-2678-5455
발행일자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41  |  등록년월일 : 2015년 5월15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민
Copyright © 2021 트래블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  ljm@traveldaily.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