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청
못 떠나는 지금, 떠나는 필리핀 미식 여행한국에서도 접할 수 있는 필리핀 음식 소개
양광수 기자 | 승인2020.04.16 23:50

사회적 거리 두기가 일상화 되면서 우리의 여가 생활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여럿이 어울리는 야외 활동 대신, 달고나 커피 등의 이색 레시피 챌린징 혹은 집에서 쉽고 간단한 음식을 요리하며 ‘혼맥’을 즐기는 것이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는데 특히 필리핀의 산미구엘 맥주는 깔끔한 맛으로 혼맥을 즐기는 한국인들을 사로잡고 있다.

◆간단하게 즐기는 순두부 안주 ‘Taho’
‘따호’는 따끈한 순두부에 달큰한 시럽과 타피오카 펄을 뿌려먹는 필리핀의 대표적인 길거리 음식 중에 하나로 필리핀에서는 주로 아침식사 대용으로 먹는다.

따호

부드럽고 위에 부담을 주지 않아 퇴근 후 혼맥을 즐길 때 곁들이는 안주로도 제격이다. 특히 설탕 함유량이 낮은 두유를 충분히 끓이고 간수를 첨가해 두부가 응고 될 때까지 살짝 저어주면 손쉽게 순두부를 만들 수 있다. 완성된 순두부에 설탕 시럽과 원하는 토핑을 올려 나만의 따호를 만들어보는 것을 추천한다.  

◆필리핀 대표 철판 요리 ‘Sisig’
‘시식’은 미군이 필리핀에 주둔했을 때 미군들이 버린 돼지의 내장을 포함한 부속품들을 잘게 다져 철판에다가 볶아 먹기 시작한 것으로 우리나라의 부대찌개와 비슷한 유래를 갖고 있는 음식이다.
돼지 머리고기, 볼살 등과 다양한 채소를 간장 소스와 볶아 먹는 요리로 깔라만시나 계란을 곁들어 먹으면 더욱 풍미가 좋다. 특히 고추를 잘게 썰어 넣어 매콤하게 만들면 밥 반찬으로 맥주 안주로도 손색이 없다.

◆필리핀 식 족발 크리스피 ‘빠따’
육수에 족발을 삶아 양념을 깊게 베게 하는 우리나라와 다르게 크리스피 ‘빠따’는 돼지 족발을 마늘, 소금, 후추, 생강 등과 함께 삶은 후, 기름에 다시 튀겨낸 필리핀의 대표적인 요리다.

크리스피 빠따

지역마다 다양한 소스 레시피를 갖고 있는데 특히 간장에 청양고추를 썰고 레몬즙을 살짝 짠 소스에 찍어 먹는 것을 추천한다. 바삭 하면서 쫄깃한 식감의 크리스피 빠따는 산뜻한 산미구엘 맥주와도 궁합이 좋다.

 

 

양광수 기자  yks@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2)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빌딩) 608호   |  대표전화 : 070-5067-1170/010-2678-5455
발행일자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41  |  등록년월일 : 2015년 5월15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민
Copyright © 2021 트래블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  ljm@traveldaily.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