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주의 DESTINATION
홍콩 겨울축제
이정민 기자 | 승인2015.12.01 23:08

홍콩 겨울축제가 12월 4일부터 내년 1월 1일까지 한 달간 열린다.

홍콩은 사계절 내내 즐길거리로 넘치는 도시다. 그러나 그 중에서도 연말의 홍콩은 더욱 특별하다. 겨울에도 온화한 기후, 화려한 축제, 도심 안팎의 특별 행사들이 전세계 여행자를 홍콩으로 불러들인다.

세계적인 규모의 쇼핑 몰들은 경쟁이라도 하듯 더 높고 더 아름다운 크리스마스 트리를 선보인다. 해안을 따라 줄지어 선 최고급 레스토랑 창 밖으로는 레이저 쇼와 불꽃이 밤하늘을 수놓는다.

아시아 최고 수준의 클럽과 바가 밀집한 밤거리의 연말 분위기 역시 잊기 힘들다. 겨울 내내 지속될 홍콩의 치명적 매력을 소개한다. 홍콩 관광 진흥청 홈페이지에서 더욱 자세한 정보를 찾아볼 수 있다.

로맨스의 도시로 변신하다
연말 홍콩의 로맨틱한 밤거리에는 정말 별들이 내려와 소근대는 것 같다. 곳곳에 점등된 화려한 조명들과 랜드마크마다 세워진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 멋지게 차려입은 사람들로 가득한 번화가들 덕분이다. 연말연시에 진행되는 불꽃 축제와 특별 레이저쇼, 퍼레이드는 들뜬 분위기에 정점을 찍는다.

홍콩은 크리스마스를 무척 아름답게 축하하는 도시들 가운데 하나다.
침샤추이부터 센트럴까지 홍콩의 중요한 거리들은 11월부터 이미 캐롤의 선율과 성탄 분위기에 휩싸인다. 그 중 가장 상징적인 장소가 스태추 스퀘어(Statue Square)의 ‘더 크리스마스 트리’다.

스태추 스퀘어는 19세기 말 처음 조성됐으며 HSBC 은행과 만다린 오리엔탈 호텔 등 홍콩을 대표하는 마천루들에 둘러싸인 광장.
성탄이 다가오면 이곳에는 섬세한 오나먼트들로 가득 장식된 거대한 크리스마스 트리가 세워진다.
12월 초 특별 게스트들과 함께 점화식을 가진 후 더 크리스마스 트리는 연말 내내 홍콩에 로맨틱한 분위기를 불어넣는다. 저녁 6시에서 10시 사이를 기준으로 점등 시간은 기간마다 조금씩 달라진다.

대형 쇼핑몰들에서 경쟁하듯 선보이는 크리스마스 트리 스팟들 역시 놓치기 아쉽다. 센트럴의 IFC 몰은 매년 테마를 달리 하는 12m 높이의 크리스마스 트리로 유명하다.

건축에서 영감을 얻은 기하학적 구도, 전통과 현대가 절묘하게 맞물린 장식물들은 현대미술 작품에 가깝다.

침샤추이의 고풍스러운 쇼핑몰 1881헤리티지 역시 유명하다. 옛 해양경찰본부 건물을 개보수한 1881 헤리티지는 19세기 초의 아름다운 건축 양식이 돋보인다. 몰 중심부 광장에 세워지는 크리스마스 트리 역시 클래식한 풍모다.

12월 홍콩에서는 함부로 잠들지 말자. 홍콩에서 가장 근사한 바와 클럽이 밀집한 거리 란콰이퐁이 파티 피플들의 방문을 기다린다.
란콰이퐁은 헐리우스 스타의 방문조차 그리 큰 뉴스거리가 아닌 번화가. 스타일리시한 술집들로 가득한 거리는 술잔을 든 행인들로 온통 붐빈다. 바를 돌아다니다 허기가 져도 걱정할 필요 없다.
24시간 운영하는 홍콩 로컬 식당 츠이와(Tsui Wah), 현지에 가까운 베트남 쌀국수집과 레바논 음식점 등 심야까지 오픈하는 맛집들이 지척에 있다.

12월 25일이 지난 후에도 홍콩은 계속 축제 분위기다. 연말의 흥분된 공기는 12월 31일, 신년을 맞아 거행되는 축제에서 정점을 맞는다.
도시 전체가 오직 그 순간만을 위해 1년을 견뎌온 듯, 대표적 랜드마크와 마천루들이 참여한 가운데 대형 불꽃놀이와 레이저쇼가 펼쳐진다.

수십만명의 사람들이 거리로 쏟아져나와 함께 카운트다운을 외치는 그 순간, 홍콩은 세상 그 어느 도시보다 멋지고 화려한 이름이다. 침샤추이에서는 ‘스타의 거리’, 센트럴에서는 하버 프론트 일대가 축제를 관람하기 위한 상등석이다.

홍콩 관광 진흥청 홈페이지
www.disciverhongkong.com/kr

이정민 기자  ljm@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2)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빌딩) 608호   |  대표전화 : 070-5067-1170/010-2678-5455
발행일자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41  |  등록년월일 : 2015년 5월15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민
Copyright © 2021 트래블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  ljm@traveldaily.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