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통계
국내여행의 지표 '강원관광' 1~2월 어땠나2월 전년比 증가 관광시장 회복 기대
이정민 기자 | 승인2021.03.24 21:47

강원도관광재단에서는 올해 1~2월 강원도 방문 내․외국인 전체 관광객의 KT 통신 데이터와 BC카드 데이터에 기반한 빅데이터를 분석 발표했다. 분석 결과, 2월 기점 강원관광 회복 조짐이 보였다.

강원관광의 회복 기대는 2가지 데이터 분석에 기반 했다.

먼저, 코로나19 1차 대유행이었던 지난해 2월에 비해 2021년 2월 외국인 관광객은 대폭 감소했지만 내국인 관광객은 증가함에 따라, 내외국인을 합산한 전체 관광객은 오히려 약9%(69만 여명)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올 1~2월 내국인 관광객 수치를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과 비교해 보더라도 1월은
33%, 2월은 약16%로 줄었지만 감소수치는 점차 줄어들고 있다.

18개 시군별 관광동향 비교자료를 분석한 결과 강릉시가 올 1~2월 도를 방문한 관광객 수가 평균 214만 여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서 원주시, 춘천시, 속초시, 평창군 순으로 나타났다.

올 1월 대비 2월에 도를 방문한 관광객 증가율은 정선군이 약 43.5%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홍천군, 고성군, 속초시(26.8%), 강릉시(29.9%), 동해시(25.8%) 순으로 나타났다. 원인으로는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완화에 따라 스키장 보유의 호텔리조트로의 방문객이 약 55%~60% 이상 증가한 것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관광객 출발지별 동향을 보면 2021년 1~2월 경기 남양주시에서 평균 20만 여명으로 가장 많이 방문했으며 서울 송파구와 강남구, 경기 화성시와 성남시 분당구 순으로 나타났다.

이는 한국도로공사의 교통량 통계를 참고로 서울~양양 고속도로를 이용한 건수가 전년대비 올 1월은 약 8% 감소, 2월은 약 21% 증가를 보였으며 수도권 동남부 인근 지역이 편리한 교통망으로 인해 강원도를 많이 찾은 것으로 추정된다.

관광소비 동향에서는 올 1~2월은 전년대비 관광소비 규모와 소비력(관광객 1인당 소비 측정 지수)이 위축된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관광소비 저녁 시간대(18~24시)의 소비 빈도가 전체의 30% 이상으로 향후 야간관광 활성화 등 야간의 관광객 활동에 집중할 필요해 보인다.

강원도관광재단에서는 올해 2월 초 KT와 협업을 통해 832개의 강원도 관심지점(POI, Point Of Interest, 숙박시설, 캠핑장, 공항, 산림휴양지, 카페, 식당 등 흥미롭거나 유용하다고 여겨지는 특정 장소)을 전수조사 했으며 오는 4월 발간되는 2021년 3월 관광동향분석부터는 재정비된 POI를 통해 수집된 빅데이터를 통해 보다 고도화 된 동향 분석 자료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정민 기자  ljm@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2)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빌딩) 608호   |  대표전화 : 070-5067-1170/010-2678-5455
발행일자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41  |  등록년월일 : 2015년 5월15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민
Copyright © 2021 트래블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  ljm@traveldaily.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