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항공 여행’도 국내가 대세스카이스캐너, 항공권 검색량 분석
이정민 기자 | 승인2021.04.04 19:04

스카이스캐너가 3월부터 4월 내에 출발 예정인 항공권 검색 데이터를 분석, 국내 여행자들이 관심을 갖고 있는 올봄 인기 여행지 TOP3를 공개했다.

먼저, 인기 여행지 1위는 ‘제주’가 선정됐다.
3월 말 기준, 제주행 항공권 검색량은 2월 말 대비 40%가 늘었는데 이는 타 지역에 비해 일찍 봄이 찾아오는 제주도로 유채꽃, 벚꽃 등을 보러 나들이를 계획한 여행객의 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또한, 3~4월은 결혼 성수기인 점을 고려할 때 해외여행이 이전처럼 어려워진 상황에서 제주도 허니문을 떠나는 신혼부부들이 많은 점도 주요 요인인 것으로 파악된다.

다음으로 ‘부산’이 2위에 올랐고 3위는 ‘서울’이 차지했다.
해당 지역으로 가는 항공권 검색량을 살펴본 결과, 3월 말 기준으로 2월 말 대비 부산은 29% 상승했고 서울은 10% 증가했다. 부산의 경우, 자동차, 기차 등 이용 가능한 교통수단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이처럼 항공권 검색량이 늘어난 것은 흥미로운 양상으로 해석할 수 있다.

우선, 최근 국내선 항공권 평균 예약 가격이 전반적으로 감소한 것도 이러한 수요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스카이스캐너가 2021년 3월 기준으로 4월에 출발하는 국내선 항공권의 금액을 살펴본 결과, 2020년보다 5% 저렴하고 2019년보다 12% 가격이 하락했다.
특히 부산은 육로 이동이 가능하지만 항공편을 이용하면 서울 기준, 1시간 내로 시간이 단축되는 여행지다. 이전보다 저렴한 금액에 국내선 항공권을 예약할 수 있기에 수도권에서 출발하는 여행객들에게 항공편은 훌륭한 대체 수단이 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함께, 스카이스캐너는 2020년과 2019년의 봄철 인기 여행지 TOP3도 각각 공개했다. 우선, 코로나19 사태가 본격 확산되기 이전인 작년과 코로나19 이전 시대인 2019년 기준, 1·2위는 모두 각각 ‘제주’와 ‘서울’이었다.

3위는 연도별로 상이했는데 2020년에는 태국 ‘방콕’, 2019년에는 일본 ‘오사카’인 것으로 조사됐다. 2년간의 데이터와는 달리, 올해는 1~3위까지 모두 국내인 것으로 나타나 최근 백신 접종이 본격화됐지만 여전히 여행 수요는 국내에 머물러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박민규 스카이스캐너 한국 총괄매니저는 “국내 여행이 계속해서 한국인들에게 주요 여행 옵션이 된 가운데, 올봄에 가장 많이 검색된 3개 목적지가 모두 국내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육로 이동이 주였던 곳으로 항공편을 이용해 떠나려는 움직임이 보여 이는 코로나19 시대에 떠오르는 트렌드가 될 것으로 보인다”며 “최근 예년보다 따뜻해진 날씨에 타지보다 먼저 봄을 맞이한 남쪽으로 떠나고 싶어하는 국내 여행객들의 니즈가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정민 기자  ljm@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2)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빌딩) 608호   |  대표전화 : 070-5067-1170/010-2678-5455
발행일자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41  |  등록년월일 : 2015년 5월15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민
Copyright © 2021 트래블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  ljm@traveldaily.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