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아웃바운드
마카오 예술축제 오는 5월 개최메인 주제 ‘다시 시작-Restart’
이정민 기자 | 승인2021.04.19 21:06

마카오문화국에서 주최하는 마카오 예술축제가 ‘다시 시작(Restart)’을 주제로 오는 5월 개최된다.

2020년도 행사가 전면 중단된데 이어 올해에도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세계 각국과의 교류가 활발히 이뤄지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마카오 예술축제는 고전을 재해석하는 주요 공연 프로그램을 통해 과거를 돌아보고 미래로 나아가는 메시지를 담았다.

축제는 중국의 4대 전설 ‘백사전’을 모티브로 연극, 음악, 무용 및 멀티미디어 아트가 융합된 퍼포먼스로 시작된다. 이어 1791년 출간돼 지금까지도 사랑받고 있는 유명 소설 ‘홍루몽’도 황매희(Huangmei Opera)극 (경극, 월극, 평극, 예극과 함께 중국 5대 가극)으로 각색되어 선보인다.

베이징을 중심으로 100여개의 중국 및 해외 프로덕션의 조명 디자이너 및 예술감독으로 활동하고 있는 렌 동셩(Ren Dongsheng)의 시노그래피(Scenography) 작품도 만나볼 수 있다.

시노그래피는 빛과 음향을 사용, 원근감을 강조하는 미디어 아트로 렌 동셩의 작품은 독창적인 시각적 디테일을 통해 소박한 전통과 최첨단 기술 사이의 대화와 교류를 창조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올해의 마카오예술축제에서는 ‘이미지와 공간: 렌 동성 시노 그래피 전시회’를 통해 그의 대표작들을 소개하고 시공간을 초월하는 시노그래피의 매력을 전달할 계획이다.

미국 현대 극작가 나이젤 잭슨(Nagel Jackson)의 책 ‘테이킹 리브(Taking Leave)’를 각색한 연극도 주목할 만하다. 내용은 알츠하이머에 걸린 영문학 교수가 어느 날 여행을 떠나는 (것이라고 본인이 믿고 있는) 것에서 시작한다.
알츠하이머에 걸린 주인공의 관점에서 진행되는 이야기는 중국에서 가장 아방가르드한 실험극을 시도하는 왕 샤오잉(Wang Xiaoying) 감독의 연출과 베테랑 배우들의 연기를 통해 연약한 개인의 삶과 그것을 지탱해주는 사랑의 영속성을 보여주는 공연으로 재탄생된다.

이 밖에도 다양한 전시와 공연 및 참여형 프로그램 등 100여개의 이벤트가 펼쳐진다. 백스테이지투어나 워크샵은 물론 현지 건축가와 함께 건축 유적을 투어하는 커뮤니티 투어를 통해 유적지를 둘러보거나 조선공예문화협회회장의 가이드로 콜로안의 조선소를 탐방할 수도 있고 로컬 아티스트들과의 온라인 포럼도 마련돼 있다.
 
◆제31회 마카오예술축제 공식 웹사이트
www.icm.gov.mo/fam

이정민 기자  ljm@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2)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빌딩) 608호   |  대표전화 : 070-5067-1170/010-2678-5455
발행일자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41  |  등록년월일 : 2015년 5월15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민
Copyright © 2021 트래블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  ljm@traveldaily.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