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항공사
아시아나 타고 호주 여행 느낀다호주 관광청과 함께 ‘무착륙 관광비행‘ 진행
이정민 기자 | 승인2021.05.12 22:24

아시아나항공이 호주 느낌을 살린 ‘A380 무착륙 관광비행’을 진행한다.

한국-호주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아시아나항공은 ‘가고 싶은 호주, 만나고 싶은 호주’ 컨셉으로 A380 무착륙 관광비행을 5월 세 차례(15일, 22일, 30일) 운항한다.

15일과 22일은 오후 12시 30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부산, 후쿠오카, 제주 상공을 비행한 뒤 오후 14시 50분에 인천공항으로 돌아오고 30일은 오전 09시 30분에 출발해 오전 11시 50분에 도착할 예정이다.

5월 세 차례 관광비행 시, 인천국제공항 탑승수속 카운터와 게이트에서 호주 대사관의 마스코트인 코알라 ‘코코’와 기념사진을 찍을 수 있다. 그리고 호주 대사관과 호주 관광청에서 제공하는 친환경 텀블러 킵컵과 메신저 백, 호주를 대표하는 분다버그 음료 세트, 호주 내추럴 그란츠 치약 등 기념품을 증정하는 행사 (선착순, 랜덤 제공)를 진행한다.

탑승자 전원에게는 록시땅 어메니티 키트를 제공하고 비행 중 기내에서는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IFE: In Flight Entertainment)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고 마일리지도 적립할 수 있다. 또한 비즈니스 스위트, 비즈니스 스마티움 클래스 등을 탑승하는 모든 고객들은 인천국제공항 아시아나항공 동편 라운지를 이용할 수 있다.

조진하 호주 관광청 한국사무소 대표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이해 준비한 호주 테마 무착륙 관광비행편에 많은 가족 여행객들이 탑승해 특별한 추억을 만들길 바라며 코로나가 종식돼  아름다운 청정 호주를 실제로 방문할 수 있는 날이 빨리 오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무착륙 관광비행은 국제선 운항으로 탑승객들은 대한민국 여권을 소지해야 하며 아시아나항공 기내 면세점을 비롯해 인천공항 면세점과 시내 면세점을 이용할 수 있다. 단, 기내 면세점은 할인 혜택이 있는 아시아나항공 인터넷 면세점에서 예약 주문을 해야 이용할 수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준수해 기내식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으며 아시아나항공 통합 방역/예방 프로그램인 'ASIANA Care+'에 따라 항공기 탑승 전 체온을 측정하고 운항 중인 항공기를 최소 주 1회 이상 살균 소독하는 등 안전한 비행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한편, 5월 ‘가고 싶은 호주, 만나고 싶은 호주’편에 이어 6월에는 '대만'을 컨셉으로 하는 아시아나항공 A380 무착륙 관광비행 프로젝트가 이어질 예정이다.
 

이정민 기자  ljm@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2)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빌딩) 608호   |  대표전화 : 070-5067-1170/010-2678-5455
발행일자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41  |  등록년월일 : 2015년 5월15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민
Copyright © 2021 트래블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  ljm@traveldaily.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