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한국인 77%, 올해 안 국내여행 떠날 것익스피디아 설문조사 “가격보다 위생 중요"
양광수 기자 | 승인2020.05.27 23:45

‘코로나19’로 인해 다양한 분야에서 뉴노멀이 예고되고 있다. 여행 역시 예외가 아니다. 해외여행이 어려워진 만큼 국내여행에 수요가 집중되면서 인파가 적은 여행지를 찾거나 위생상태를 철저히 관리하는 숙박업체를 찾는 등 여행객들의 니즈에도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익스피디아는 한국인 밀레니얼 여행객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와 자사의 예약 데이터  분석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여행이 어떻게 변화하고 있는지에 대해 주목하고 이에 따른 향후 국내여행 트렌드를 전망했다.

◆한국인 77%, 올해 안 국내여행 떠날 것
응답자 10명 중 7명 이상이 올해 안에 국내여행을 떠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 달 내로 떠나겠다는 응답자는 26.7%였다. ‘코로나19’ 여파로 여행 성수기가 뚜렷하게 형성되지는 않을 전망이다.
응답자 상당수(33.3%)가 인파가 덜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비성수기 시즌에 여행을 떠날 예정이라고 응답했으며 기존 극성수기 시즌에 해당하는 7월과 8월 여행을 계획하는 사람은 10명 중 2명(21.7%)에 불과했다.

남해 다랭이마을

◆가격보다 위생 중요
숙소의 위생상태가 가격보다 중요한 가치로 대두되고 있다. 응답자 절반 이상(52.3%)은 숙박업체의 위생관리 방침과 현황을 꼼꼼히 확인하고 구매를 결정하겠다고 했다. 가격을 선택한 응답자는 46%에 그쳤다.

한편, ‘코로나19’로 시작된 사회적 거리두기가 여행에도 영향을 줘서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어 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4명 중 1명(25.3%)은 독채구조의 숙소를 선택하거나 개인 휴가를 목적으로 렌트 하우스를 활용하는 등 다른 투숙객과의 접촉이 상대적으로 적은 곳을 찾겠다고 했다.

이외에도 국내여행시 이동을 최소화한다(23%), 가까운 거리의 여행지를 고려한다(16.7%), 여행 기간을 짧게 계획한다(15.7%) 등 생활방역습관을 고려한 답변을 많이 볼 수 있었다. 실제로 지난 5월 초 연휴기간의 예약 데이터에 따르면 상당수의 여행객(67%)이 1박 일정으로 짧은 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나타났다.

담양 죽녹원

◆올해 국내여행 테마는
여행지를 결정할 때는 해당 지역의 인구 밀집도(23%) 역시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앞으로 상대적으로 인구가 적은 중소도시가 여행지로 주목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중소도시는 주로 숙소에 머물며 주변을 여유롭게 돌아보고자 하는 호캉스 여행객에게 매력적인 선택지가 될 수 있다.

응답자 300명은 올해 가보고 싶은 국내여행지(주관식, 중복 응답 허용)로 총 63개 지역을 꼽았는데 그 중 3분의 1에 해당하는 24곳이 군 단위 여행지였다. 강원도 고성과 양양, 전라도 담양, 충청도 단양과 태안, 경상도 남해가 대표적이다.

독채 형태 펜션

올해에는 숙소 객실에 머물며 시간을 보내는 호캉스의 인기가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희망하는 여행유형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 2명 중 1명(50%)이 호텔이나 리조트에서의 호캉스를 꼽았다.

여행 중 활동으로는 맛을 찾아 떠나는 식도락 여행(56.7%)이 1위를 차지했으며 자연을 만끽할 수 있는 해수욕(29%)이나 산림욕 또는 등산(22.3%)이 그 뒤를 이었다.

 

양광수 기자  yks@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2)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빌딩) 608호   |  대표전화 : 070-5067-1170/010-2678-5455
발행일자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41  |  등록년월일 : 2015년 5월15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민
Copyright © 2021 트래블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  ljm@traveldaily.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