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청
체코, 두 곳 유네스코 세계유산 신규 등재크루쉬노호르지 광산 지역·의전용 말 사육 및 훈련소 경관’
이정민 기자 | 승인2019.07.10 21:31

체코 북서부의 크루쉬노호르지 광산 지역과 클라드루비 나드 라벰의 의전용 말 사육 및 훈련소 경관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됐다.

이번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는 지난 7월 6일 아제르바이잔의 수도 바쿠에서 열린 제 43차 세계문화유산위원회을 통해 발표됐다.

크루쉬노호르지 광산 지역은 .체코 북서부 및 독일 남동부에 걸쳐져 있는 지역으로 중세시대부터 다양한 금속을 채굴해왔다. 1460년에서부터 1560년까지 유럽에서도 가장 중요한 은광이 되었으며 기술 혁신의 계기가 됐던 곳이다.

Porta bohemica/출처 체코관광청 Jan-Watzek

주석은 역사적으로 이곳에서 추출되고 가공된 두 번째 금속이었고 19세기 말에는 우라늄의 세계적인 주요 생산 지역이 됐다. 오레 산맥은 광업, 선구적인 수자원 관리 시스템, 혁신적인 광물 가공 및 제련소, 광산 도시들과 함께 약 800년간의 지속적인 광업으로 12세기에서 20세기까지 깊이 있게 형성됐다.

클라드루비 나드 라벰은 라베 평원의 슈트르제드니 폴라비에 위치한 의전을 담당하는 말들을 훈련하고 사육하는 기관이 있는 곳이다. 이 지역은 평평하며 모래가 많은 토양으로 구성돼 있고 울타리가 있는 목초지, 사육장, 숲 등이 있으며 합스부르크 왕가의 행사에 사용됐던 클라드루버라는 체코에서 가장 오래된 토착 품종의 말을 사육하고 훈련하는 목적으로 설계됐다.

National stud kladruby nad labem

왕가의 말 사육장은 1579년 설립된 후 말들을 사육하고 훈련시키는 일을 계속 해왔다. 특히 말이 수송, 농업, 군사 지원, 귀족의 대표 등에게 중요한 역할을 하던 시기에 개발되고 발전된 유럽 최고의 말 사육 기관 중 하나로 현재는 약 500마리의 말들이 있다.

체코에서 2개의 유네스코 세계 유산이 새롭게 추가됨에 따라 이로써 체코는 총 14개의 유네스코 세계유산을 보유하게 됐다.

이정민 기자  ljm@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2)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빌딩) 608호   |  대표전화 : 070-5067-1170/010-2678-5455
발행일자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41  |  등록년월일 : 2015년 5월15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민
Copyright © 2019 트래블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  ljm@traveldaily.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