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항공사
세부퍼시픽, 항공사 궁극의 책임 실천보홀에서 지속 가능 캠페인 ‘후안이펙트’ 성료
이정민 기자 | 승인2020.02.13 22:57

세부퍼시픽항공이 항공사로서의 책임을 위해 ‘후안이펙트 캠페인’을 진행했다.

세부퍼시픽은 지난 7일~8일, 필리핀의 보홀에서 필리핀관광부(PDOT)와 함께 전 세계 여행자들로 하여금 작은 습관을 바꿈으로써 미래 세대를 위한 환경과 문화를 보존하도록 장려하는 지속 가능한 관광 프로그램 ‘후안이펙트(Juan Effect)’ 캠페인의 시작을 알렸다. 

보통의 필리핀 사람이나 일반인을 뜻하는 ‘후안’은 평범한 사람이라도 지속적이고 집단적으로 행해지는 일상 습관이 환경, 지역 문화, 문화유산을 보존하는 데 영향을 미친다는 뜻을 갖고 있다.

지방 계획 및 개발 부서에 따르면 보홀 지역의 관광객은 2019년 한 해 동안 전년 대비 24% 증가한 150만 명에 달하고 상승하는 추세를 나타냈다. 또한 보홀은 2019년 10월 팡라오에 친환경공항을 표방하는 새 국제공항 개장을 발표했다. 

세부 퍼시픽 마케팅 및 고객 경험 부서 부사장 캔디스 이요그는 “관광 산업의 성장과 관광객 유치를 위한 자연의 보호, 문화 자산을 보존하는 것 사이에서 균형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여행자들로 하여금 보홀의 생태계와 문화자원 보존을 일깨우기 위한 하나의 방식을 제안하기 위해 후안 이펙트 캠페인 장소로 채택했다”고 전했다.
 
보홀에서 진행된 ‘후안 이펙트 캠페인’기간 동안 보홀의 유명 관광 명소인 초콜릿 힐, 타르시어 보호 센터, 로복강에 설치된 안내문을 통해 캠페인의 목적을 여행객에게 상기시키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버려진 배에서 얻은 목재를 재활용해 만들어진 해당 안내문은 여행자들로 하여금 쓰레기를 쓰레기통에 버리거나 여행 시 플라스틱 사용을 줄일 수 있도록 텀블러를 지니는 것처럼 여행시 지역사회와 생태계 보호를 위한 책임 있는 행동을 하도록 독려하는 메시지를 전한다.

더불어, 해당 캠페인은 K-POP아티스트 솔비를 비롯해 캐나다 출신의 여행영상 제작자인 크리스티안 르블랑(Christian LeBlanc), 요가 전문가 시아나 엘리스 어프(Sjana Elise Earp), 호주계 필리핀 유명 배우이자 작가이며 댄서인 자스민 커티스 스미스(Jasmine curtis smith)이 후안이펙트 캠페인의 홍보대사로 활동하며 온라인에서도 전개될 다양한 홍보활동과 함께 전 세계 여행자에게 캠페인의 공식 웹사이트인 www.juaneffect.com에서 필리핀의 섬을 깨끗하고 아름답게 유지하는 일을 실천하도록 독려할 예정이다.

캠페인에 참여한 방송인 솔비는 “세부퍼시픽과 함께 지속가능한 관광을 독려하기 위한 후안이펙트의 홍보대사로 활동하게 되어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 환경을 보호하는 일은 작은 실천에서 비롯된다”며 “아름다운 여행지들이 오래도록 그 아름다움을 유지할 수 있도록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고 에코백이나 텀블러 사용을 생활화 하는 등 작은 힘을 더해 나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후안 이펙트는 2018년 시아르가오에서 공식적으로 시작됐으며 세부퍼시픽에 의해 시아르가오에 설치된 병 모양의 재활용 수거함은 해변에 남아있거나 무책임하게 버려진 쓰레기들을 줄이는 결과를 가져왔다.

캠페인 기간 동안 설치된 여행 시 책임 있는 행동을 독려하는 안내문과 벽화는 셀프 카메라 촬영 시 매력적인 배경으로 여겨질 뿐만 아니라 여행객과 주민 사이에서 적절한 폐기물 관리에 대한 준수와 이해를 돕는 역할을 한다.

더불어 2019년 보라카이에서 진행됐던 후안 이펙트는 환경정화를 위해 6개월간의 폐쇄 조치가 진행되고 난 후 섬이 대중에게 개방됐을 당시 진행됐으며 세부퍼시픽에 의해 기증돼 해변에 설치된 쓰레기통을 통해 고형 폐기물의 양이 전년도 대비 20% 증가하는 결과를 가져왔다.

 

이정민 기자  ljm@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2)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빌딩) 608호   |  대표전화 : 070-5067-1170/010-2678-5455
발행일자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41  |  등록년월일 : 2015년 5월15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민
Copyright © 2020 트래블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  ljm@traveldaily.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