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인천공항 1터미널 면세점 3개사만 남는다신세계·현대·경복궁 면세점 3사 임시운영
이정민 기자 | 승인2021.02.24 22:12

인천국제공항공사는 롯데면세점, 신라면세점의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면세사업권의 연장영업이 오는 2월 28일 종료됨에 따라 기존 1터미널 보세특허권을 보유하고 있는 존속사업자(신세계, 현대백화점, 경복궁면세점)의 매장면적 확대 및 임시운영을 추진, 면세점 공실 발생 방지 및 종사자 고용안정을 유지한다.

이번에 3개 사가 연장운영을 추진하는 매장은 롯데 및 신라면세점이 운영하던 1터미널 4개 사업권(DF2․3․4․6) 중 3개 사업권(DF3․4․6)으로 존속사업자의 수용능력확대 신청이후, 이달 말 열릴 예정인 관세청의 특허심사를 통해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인천공항 1터미널 DF2․3․4․6 사업권은 지난해 8월 이후 롯데 및 신라면세점이 연장운영해 왔으나 관세법상 보세특허는 6개월 이상 연장이 불가함에 따라 공사는 2월말 연장영업 종료에 대비해 정부기관 및 면세사업자와 긴밀한 협조 체계를 구축해 왔다.

특히 지난 1월 20일 국회에서 개최된 정부의 면세산업 지원의 문제와 개선방향 모색 토론회에서 인천공항 1터미널 면세점 연장운영 종료에 따른 고용 이슈 해결을 위해 존속사업자의 특허면적을 최대한 확대해 운영하는 방안이 공론화됨에 따라 인천공항공사는 관세청과 협력, 제1여객터미널 특허 품목에 한해 존속사업자가 운영하던 매장 면적의 100%까지 확대(특허승인)해 고용을 승계하는 방안을 이끌어냈다.

이후 인천공항공사는 종사자 고용이 최대한 승계될 수 있도록 존속사업자(신세계, 현대, 경복궁, 그랜드)에 매장면적 확대 의사를 적극적으로 타진했다.

연장영업이 종료되는 롯데 및 신라면세점도 면세점 종사자의 고용안정을 위해 공사가 원상회복을 유예해준 종료 매장 인테리어와 집기 등 시설물을 별도의 비용 없이 존속사업자가 사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다만 지속되는 면세점의 적자와 협력사 브랜드 의사에 반해 영업지속을 강요할 수 없는 점 등의 현실적인 한계에 부딪히면서 기존 영업중이던 모든 브랜드 유지와 종사자 전체를 고용승계 하는 데에는 이르지 못했다.

 

이정민 기자  ljm@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2)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빌딩) 608호   |  대표전화 : 070-5067-1170/010-2678-5455
발행일자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41  |  등록년월일 : 2015년 5월15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민
Copyright © 2021 트래블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  ljm@traveldaily.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