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항공사
델타항공, 지속가능 항공연료로 환경 '최우선'항공연료 탄소 배출량 측정 관련 MOU 체결
온라인뉴스팀 | 승인2021.09.13 21:43

미국 글로벌 석유 및 천연가스 기업 셰브론(Chevron U.S.A.)이 지난 7일(미국 현지 기준) 셰브론 프로덕트 컴퍼니(셰브론) 부문을 통해 델타항공 및 구글과 지속가능한 항공연료의 탄소 배출량 측정을 위해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클라우드 기반 기술을 활용해 셰브론이 공급한 지속가능한 항공연료 시험사용분의 탄소 배출량을 추적할 예정이다.

바이오 공급원료(biofeedstock)로 생산된 지속가능한 항공연료 사용 시, 기존 항공연료 보다 생애주기 내 탄소 집약도를 상당 부분 감축할 수 있다. 삼사는 보다 많은 기업체가 지속가능한 항공연료를 도입할 수 있도록 잠재적인 온실가스 배출 감축량을 계산할 수 있는 더욱 보편적이고 투명한 분석 모델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셰브론은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 위치한 엘 세군도(El Segundo) 정제 공장에서 생산하는 지속가능한 항공연료 시험사용분을 델타항공의 핵심 글로벌 허브 공항인 LA국제공항 내 델타항공 기단에 공급할 예정이다.

한편, 구글 클라우드는 델타항공과 셰브론의 지속가능한 항공연료 시험분 데이터를 안전하게 수집하고 분석할 수 있는 데이터 및 분석 프레임워크를 구축할 예정이다. 이번 파일럿 테스트는 데이터 가시성을 높여 지속가능한 항공연료 탄소 배출량의 정보 투명성 및 보고 기능 개선을 목표로 하고 있다.

델타항공 아멜리아 델루카 지속가능 부문 상무이사는 “항공업계가 더 지속가능한 미래를 추구함에 따라, 기후 변화의 피해 경감을 위해서는 항공 운항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이해하는 것이 가장 큰 숙제”라며 “델타항공은 세계 최초의 탄소 중립 항공사로 거듭난 것 외에도  2030년까지 항공연료의 10%를 지속가능 한 항공연료로 교체할 것을 약속했다. 이번 파트너십은 해당 목표를 달성하고 주요 데이터 및 분석을 기반으로 델타항공의 환경 부문에 대한 헌신적인 노력을 증명할 수 있는 기회”라고 강조했다.

온라인뉴스팀  td@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2)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빌딩) 608호   |  대표전화 : 070-5067-1170/010-2678-5455
발행일자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41  |  등록년월일 : 2015년 5월15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민
Copyright © 2021 트래블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  ljm@traveldaily.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