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주의 DESTINATION
뉴질랜드 북섬 여행 끝판왕‘호비튼’, ‘타우포 호수’, ‘코로만델’ 등 주요 여행지
이정민 기자 | 승인2016.01.30 17:14

지난 1월 27일 전파를 탄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 뉴질랜드 편 마지막 방송에서는 뉴질랜드 북섬에서 즐길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보여줬다고 말할 수 있을 정도로 주요 여행지와 액티비티가 다양하게 소개됐다.

JTBC 내친구집 제공 이미지- 호비튼

‘내친구집’ 멤버들은 호비튼, 타우포 호수, 코로만델 등 북섬 주요 여행지에서 그 곳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액티비티를 즐기며 뉴질랜드에서의 여정을 마무리 지었다.

코로만델 -사진제공 뉴질랜드관광청

빌보 배긴스의 집이 있는 ‘호비튼’

호비튼 -사진제공 뉴질랜드관광청

장위안이 ‘간달프’로 변신했던 곳이 바로 호빗 마을 ‘호비튼’이다. 영화 ‘반지의 제왕’과 ‘호빗’이 촬영됐던 ‘호비튼 무비 세트’는 오클랜드에서 자동차로 약 2시간 달려 도착할 수 있는 와이카토 지역의 마타마타에 위치해있다.

영화 속 호빗의 집이 모여있는 마을 그대로의 모습을 하고 있어 전 세계에서 영화 팬들이 줄이어 방문하고 있는 곳이다. 호비튼 무비 세트에서는 프로도와 빌보의 모험이 시작된 백 엔드(Bag End) 포함해 44채의 서로 다른 호빗들의 집을 둘러볼 수 있다. 그리고 그린 드래곤 펍(Green Dragon Pub)에서는 영화 촬영에 사용되었던 에일 맥주도 맛볼 수 있다.
주소: Hobbiton Movie Set Tours, 501 Buckland Road, Hinuera, Matamata, Hamilton - Waikato , 3472 , New Zealand .

 

바다 같은 뉴질랜드 최대의 ‘타우포 호수’

타우포 호수-사진제공 뉴질랜드관광청

뉴질랜드 최대의 호수 ‘타우포 호수’에는 홀인원에 도전해볼 수 있는 ‘타우포 호수 홀인원 챌린지’ 액티비티가 준비돼있다. 이곳에서 존과 기욤은 홀인원에 도전했다.

타우포 호수-사진제공 뉴질랜드관광청

1993년부터 운영되어온 ‘타우포 호수 홀인원 챌린지’는 타우포 호수에 떠 있는 홀에 공을 넣어 홀인원에 성공하면 뉴질랜드 달러 1만 불을 상금이 주어지는 프로그램이다. 이곳에서는 골프 클럽을 대여해줘 남녀노소 누구나 도전해볼 수 있다.
주소: Lake Taupo Hole in One Challenge, 61 Lake Terrace, Taupo, Lake Taupo, 3350, New Zealand.

 

나만의 천연 바다 온천 코로만델 ‘핫 워터 비치’

핫 워터 비치 -사진제공 뉴질랜드관광청

오클랜드와 가까운 ‘코로만델’은 오클랜드 시민이 주말여행지로 가장 선호하는 곳이다. 북적대는 도심을 벗어나 때묻지 않은 자연을 즐기기 위해 많은 이들이 모여든다.

코로만델 반도에서 가장 유명한 ‘핫 워터 비치’는 이름 그대로 뜨거운 바다 온천수를 즐길 수 있는 곳이다. ‘내친구집’ 멤버들이 열심히 땅을 파 온천을 즐겼던 곳이 바로 이곳이다.
삽으로 모래를 파내고 작은 웅덩이를 만들면 화산활동으로 뜨거워진 온천수가 모래 위로 솟아올라 온천을 즐길 수 있다.
주소: Hot water Springs, Bay Of Plenty, 3591, New Zealand.

뉴질랜드관광청 공식 홈페이지에서는 ‘내친구집’에 소개된 뉴질랜드 여행지들의 정보를 보다 자세히 찾아볼 수 있다.

뉴질랜드관광청 공식 홈페이지 www.newzealand.com/kr

이정민 기자  ljm@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2)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빌딩) 608호   |  대표전화 : 070-5067-1170/010-2678-5455
발행일자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41  |  등록년월일 : 2015년 5월15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민
Copyright © 2021 트래블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  ljm@traveldaily.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