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주의 DESTINATION
라마단에 떠나는 4월 두바이 여행‘이프타’와 호텔, 레스토랑 등 다양한 할인 혜택
이정민 기자 | 승인2022.04.03 17:50

이슬람 문화권인 두바이의 가장 큰 행사이자 신성한 시기인 라마단(Ramadan). 도시 곳곳에서 열리는 다채로운 전통행사와 해가 진 후의 화려한 이프타(Iftar) 만찬 등 연중 가장 색다르고 특별한 두바이를 경험하러 올 4월 두바이로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라마단은 이슬람 달력 상의 9번째 달로 이슬람교의 창시자인 무함마드가 코란의 첫 구절을 받은 날을 기념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이러한 이유로 라마단은 전 세계 이슬람교도들에게 뿐만 아니라 두바이에서도1년 중 가장 중요한 달이다.

성스러운 시기인만큼 전 세계 이슬람교도들은 라마단 기간 동안 해가 떠 있는 시간에는 음식은 물론 물도 마시지 않는다. 금식을 통해 인내, 겸손 및 영성을 함양하며 과거에 했던 개인의 잘못을 속죄하고, 소외되고 굶주린 이들을 돌아본다.

낮 동안 금식을 한 이슬람교도들은 해가 지면 가족과 친척, 소외된 이웃 모두 함께 푸짐한 식사를 즐긴다. 이를 ‘이프타(Iftar)’라고 하는데 ‘금식을 깬다’라는 의미를 갖고 있으며 긴 단식 후 충분한 영양 공급을 위해 쌀과 구운 고기를 주 식단으로 한다. 국제적인 관광도시인 두바이에서는 라마단 기간 동안 도시를 찾는 여행자들을 위해 도시의 관광명소와 레스토랑, 가게들이 평소와 같이 운영됨은 물론, 일몰 후 가족, 친구들과 ‘이프타’를 즐길 수 있도록 쇼핑몰과 레스토랑의 영업 시간이 자정 이후로 연장되는 등 도시의 밤은 길어진다.

두바이는 라마단 기간을 시작으로 여름 시즌동안 호텔, 레스토랑 및 관광지에서 다양한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평소 높은 가격 때문에 망설였던 럭셔리 호텔들을 경험해 볼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무엇보다 여름 시즌에는 일부 호텔에서 50% 이상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이처럼 라마단에 두바이를 방문하는 여행자들은 이곳의 독특하고 이색적인 모습을 보고 경험할 수 있으며 이 시기에만 누릴 수 있는 혜택들을 즐길 수 있다.

한편, 두바이는 2월 26일 이후로 백신 접종을 완료한 해외입국자는 두바이 입국 시 PCR 음성확인서를 제출하지 않아도 되며 야외 공간에서의 마스크 착용은 개인 자율에 맡기는 등 입국 규제를 대폭 완화시켰다.

이정민 기자  ljm@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2)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빌딩) 608호   |  대표전화 : 02-6225-5455/010-2678-5455
발행일자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41  |  등록년월일 : 2015년 5월15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민
Copyright © 2022 트래블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  ljm@traveldaily.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