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서울 대표할 올해 웰니스 기관은?웰니스 분야 협력기관 총 17개 선발
이정민 기자 | 승인2022.06.16 23:33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은 ‘서울 의료관광 협력기관(웰니스 분야) 모집’공고 결과, 총 17개 기관이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웰니스 분야에는 명상·스파·피트니스·템플스테이 등이 기타 관광분야 서비스 기관으로는 숙박·투어 등의 콘텐츠가 발굴됐다.

이번에 새롭게 선발된 웰니스 기관들은 서울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웰니스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명상관광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리탐빌’에서 3층 구조의 독립된 전용 공간에서 걷기 명상, 싱잉볼 명상, 요가 명상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만나 볼 수 있다.

또한, K-뷰티 브랜드 ‘설화수’의 ‘설화수 발란스 스파’가 선발돼 한방 테크닉, 트리트먼트룸, 음악이 어우러진 컨템포러리 한방 스파 콘텐츠를 만나볼 수 있다.

이외에도 비스타워커힐서울 웰니스 클럽(피트니스), 봉은사(템플스테이), 메이필드호텔 서울(숙박) 등 다양한 카테고리의 기관들이 선발됐다.

이번 모집을 통해 선정된 기관은 모두 2024년까지 약 2년 6개월간 협력기관으로 활동하며 서울 의료관광 홈페이지 및 의료관광 공식 SNS 내에 신규 협력기관으로 소개될 예정이다.

또한 ▲서울특별시 의료관광 협력기관 공식 증서 및 마크 제공 ▲협력기관 간 네트워킹 지원(협력사업 공모, 분과위원회 등) ▲다양한 지원사업(통역 코디네이터, 의료관광 안심보험 가입비 지원, 웰니스 바우처) 등 혜택이 부여된다.

특히, 웰니스 바우처 지원사업의 경우, 서울 의료관광 협력기관을 이용한 외국인 환자를 대상으로 웰니스 프로그램에 대한 50% 할인(최대 6만원)을 제공하는 사업으로 서울 내 웰니스 관광객 수용태세 강화에 많은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설화수 발란스 스파

한편 17개 기관이 새로 합류하며 서울 의료관광 협력기관으로 총 177개사가 함께할 예정이다.

병원(118개), 유치기관(23개), 웰니스(22개), 기타 관광분야 서비스(14개) 등 다양한 협력기관과의 민·관 협업을 통해 서울 의료관광을 더욱 활성화할 수 있게 됐으며 고부가가치사업으로서 관광수익 증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엔데믹에 대한 기대와 더불어 ‘건강’과 ‘힐링’에 대한 수요 증가로 글로벌 웰니스 시장 내 연평균 9.9% 성장률이 예측되고 국내 웰니스 시장 경제 규모는 ’20년 기준 8위(940억 달러)로 아시아 국가 중에서는 중국(2위), 일본(3위)를 제외하면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번 선발을 통해 서울 의료관광 생태계가 웰니스 관광으로 성장하며 서울 웰니스 시장의 외국인 관광객 수용태세가 더욱 강화될 것으로 예측된다.

이정민 기자  ljm@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522) 서울특별시 중구 무교로 16 (체육회관빌딩) 608호   |  대표전화 : 02-6225-5455/010-2678-5455
발행일자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41  |  등록년월일 : 2015년 5월15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민
Copyright © 2023 트래블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  ljm@traveldaily.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