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주의 DESTINATION
캐나다, 도시 근교에 위치한 대자연도시 근처에서 단 두 시간 도착지 TOP 4
이정민 기자 | 승인2024.02.12 18:49

캐나다의 끝없이 펼쳐지는 자연 경관은 여행자들을 매료시킨다. 그러니 번잡한 도심을 벗어나고 싶다면, 멀리 날아가기로 결심할 필요는 없다. 도시 근처에서 단 두 시간이면 대자연이 여행객들을 반기고 있으니. 캐나다 주요 도시 근교의 매혹적인 자연 명소 네 곳을 소개한다. 모두 도시의 편리함을 누리면서도 자연의 경이로움을 동시에 경험할 수 있는 장소들이 될 것이다.

◆퀘벡 시티 ‘몽모랑시 폭포’ 
나이아가라 폭포보다 1.5배 더 높은 83미터의 '몽모랑시 폭포'(Chute-Montmorency)는 드라마 <도깨비>의 주 무대가 됐던 올드 퀘벡에서 출발해 20분이면 도착할 수 있다. 쟝-르사쥬 퀘벡 국제공항에서 내려 곧장 폭포로 향하면 도착까지 약 30분가량 소요된다. 

관광객들은 폭포 상단의 현수교를 거닐거나 곤돌라를 탑승하며 세차게 낙차 하는 폭포수와 함께 가을에만 즐길 수 있는 절벽 부근의 붉은 단풍을 향유한다. 하지만 용기 있는 관광객이라면 줄 하나에 몸을 의지한 채 120미터 길이의 짚라인에 올라 보거나 300미터의 더블 짚라인을 타고 역동적으로 폭포를 즐겨보자. 

암벽 등반 같은 비아 페라타를 즐기며 폭포를 감상하는 방법도 있다. 어느 액티비티를 선택하든 몽모랑시 폭포는 복잡한 도심을 벗어나 느끼는 시원하고도 짜릿한 쾌감으로 기억될 것이다.

몽모랑시 폭포 ⓒConcord

◆오색빛 오로라로 빛나는 ‘옐로나이프’ 
NASA가 선정한 세계 최고의 오로라 관측지 '옐로나이프'(Yellowknife)에서는 도심에서 약 25분을 달리면 빛의 판타지를 경험할 수 있다. 이곳은 연중 240일간 오로라가 출몰하는 오로라 오벌 지역에 속하고 시야를 방해하는 산맥이 없어 3박 체류 시 평균 95%, 4박 체류 시 평균 98%의 확률로 오로라를 만난다. 

2025년까지는 11년 주기로 반복되는 태양 활동 극대기이니 그 어느 때보다 찬란한 오로라를 조우할 확률도 높아졌다. 여행 시기는 9월부터 10월 초까지로 맞춘다면 쾌적한 기온과 쾌청한 가을 하늘, 낮은 습도 등이 조화를 이루며 오로라를 마주할 최적의 컨디션을 형성한다.

옐로나이프 오로라 large ⓒDestination Canada

이 시기 호수에 뜬 오로라의 반영은 두 배의 황홀경을 선사한다. 날이 선선하니 오로라를 기다리는 낮에는 하이킹과 낚시를 즐기고, 저녁에는 오로라와 그 찬란한 반영을 즐길 준비만 하면 된다. 고급스러운 휴식을 누리며 오로라를 감상하고 싶다면 선주민들의 지혜가 담긴 티피나 영국의 윌리엄 왕세손과 케이트 왕세손비가 묵은 블래치포드 레이크 로지는 훌륭한 선택지가 될 것이다.

◆밴쿠버의 스탠리 파크 
내셔널지오그래픽이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비치 도시' 10위로 선정한 '밴쿠버'에서는 세련된 도심 한가운데에도 해변을 쉽게 접할 수 있다. 그중에서도 밴쿠버의 주요 관광지인 ‘스탠리 파크’(Stanley Park)는 400만 제곱미터의 울창한 숲과 해변이 어우러진 석양 명소로 알려져 트와이스의 뮤직비디오 'LIKEY'에도 등장한 바 있다. 

이곳은 사계절이 모두 아름답지만 가을이면 시원한 바닷바람을 맞을 수도 있고 가을볕에 익어가는 황금빛 낙엽송과 도심이 어우러지는 이색적인 모습에 재미도 쏠쏠하다. 현지인들과 함께 가볍게 비치 조깅을 즐겨도 좋고, 자전거를 대여해 구석구석 탐방하는 것도 추천한다. 하루가 길었다면 이곳의 시그니처인 해변 위 통나무에 앉아 휴식하며 아름다운 전망을 즐겨보자.

밴쿠버 스탠리 파크ⓒDestination Vancouver Nelson Mouellic

◆밴프 국립공원 
5월 인천~캘거리 직항 노선이 신설되면 캘거리 도심에서 출발해 불과 90분 만에 캐나다 로키의 '밴프 국립공원'(Banff National Park)과 조우할 수 있다. 신이 거칠게 빚어낸 듯한 산들은 끝없는 파노라마를 이루고 만년설이 덮인 산봉우리는 계절의 경계도 흐릿하게 만든다. 만년설이 녹으면서 생겨난 찬연한 레이크 루이스와 모레인 호수는 MBN <더 와일드>의 추성훈, 진구, 배정남을 통해 큰 화제가 되기도 했다.

밴프 국립공원 선샤인 메도우 ⓒGerardYunker_TravelAlberta

여름이면 지평선 위로는 녹색의 물결이 끝없이 펼쳐지기 마련이지만 <더 와일드>에서 조명한 황금빛 라치 낙엽송의 물결은 가을에만 볼 수 있는 한정판 절경이다. 가을부터는 관광객도 줄어들고 날씨도 선선해져 트레킹이나 하이킹을 즐기기에도 더할 나위 없이 좋다. 잠시 도심을 벗어나 대자연을 여유롭게 누리며 진정한 힐링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이정민 기자  ljm@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4637)서울시 중구 한강대로 416, 13층 INCOTA   |  대표전화 : 02-6225-5455/010-2678-5455
발행일자 : 2015년 7월 15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41  |  등록년월일 : 2015년 5월15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정민
Copyright © 2024 트래블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  ljm@traveldaily.co.kr
Back to Top